전체 기자
닫기
원나래

현대건설, 사우디 8300억 가스처리시설 공사 수주

2016-10-28 11:36

조회수 : 1,71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원나래기자] 현대건설(000720)은 지난 27일 사우디 국영석유회사(Aramco, 아람코)가 발주한 미화 7억3570만달러(약 8300억원) 규모의 '우쓰마니아(Uthmaniyah) 가스처리플랜트 건설 공사'를 단독으로 수주했다고 28일 밝혔다.
 
우쓰마니아 가스처리플랜트 공사 위치도. 사진/현대건설
 
이번 공사는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동쪽으로 약 325km 떨어진 지역에 위치한 우쓰마니아(Uthmaniyah)지역에서 생산되는 하루 14억 입방미터 가스를 디메타나이저(Demethanizer)를 통해 에탄, 프로판 등의 천연가스액으로 분리 및 회수하는 가스처리 시설이다. 디메타나이저는 상용 천연가스에서 에탄이 액화돼 분리될 수 있는 온도로 운전해 메탄 증기를 천연가스액과 분리하는 설비다.
 
이번 사업은 엔지니어링, 구매, 건설 등 전 과정을 일괄 수행하는 턴키방식으로 진행된다. 총 공사기간은 착공 후 37개월로 2019년 말 준공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그동안 동 발주처인 사우디 국영석유회사가 발주한 카란 가스 처리시설 공사(14억 달러, 2012년 완공) 및 쿠라이스 가스 처리시설 공사(7억달러, 2009년 완공)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정수현 현대건설 사장은 "이번 사우디 공사 수주는 저유가 여파로 중동 지역 수주가 급감하고 있는 상황에서 양질의 공사를 따냈다는데 의의가 있다"며 "특히 그동안 공사를 안정적으로 수행한 경험이 신규 수주로 연결 됐다는 측면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 1975년 쥬베일 산업항 공사를 시작으로 사우디에 진출한 이래 반세기 동안 2014년 마덴 알루미나 제련소 건설공사를 포함해 총 150여개, 약 170억달러(원화 약20조원)규모의 공사를 안정적으로 수행했다. 현재는 신 쥬베일 380kV 변전소 등 총 7건, 11억 달러 규모의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원나래 기자 wiing1@etomato.com
  • 원나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