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세연

고성군, 개발촉진지구 지정

2017년까지 1.6조 투입..종합관광휴양·전원주거 단지 육성

2008-12-25 11:00

조회수 : 8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세연기자] 강원도 고성군일대 49.08㎦가 개발촉진지구로 지정돼 종합관광 휴양단지와 전원형 주거단지로 육성된다. 
 
국토해양부는 25일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과 거진읍, 토성면외 2개면 등 고성군 일대 49.08㎦를 개발촉진지구로 지정해 개발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개발계획에 따르면 고성군 개발촉진지구는 오는 2017년까지 국비 520억원, 지방비 70억원, 민자 1조5422억원 등 총 1조6012억원을 투입해 금강권, 중심권, 설악권 등 3개 권역으로 나뉘어 종합관광휴양단지와 전원형 주거단지로 개발된다.
 
통일관광의 전초인 거진읍과 현내면 지역 6.19㎢는 관광숙박시설인 반암 어촌관광휴양지가 들어서고, 간성읍 등 중심권(12.49㎢)은 내륙과 해양지역을 연계한 전원휴양과 리조트가 조성된다. 

설악권(30.40㎢)는 아야진리조트와 레저단지 등 대규모 종합관광단지가 개발된다.
 
여기에 권역별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원암~천진간 도로등 5개 연계 기반시설도 함께 건설할 계획이다.
 
이번 개발촉진지구 지정으로 낙후된 고성군의 지역잠재력을 활용한 관광산업 육성 기반이 마련돼 주민 소득증대,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성군 개발촉진지구 지정안


<자료=국토해양부>
 
뉴스토마토 김세연 기자 ehouse@etomato.com
  • 김세연

  • 뉴스카페
  • email
김세연 기자의 뉴스카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