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 대통령 "한일, 반도체·배터리·전기차 등 협력 여지 매우 크다"

한일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참석…"미래 파트너십 기금 토대로 관계 굳건"

2023-03-17 21:03

조회수 : 5,69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도쿄 게이단렌 회관에서 열린 한일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한일 경제인들을 만나 "디지털 전환, 반도체, 배터리, 전기차 등 미래의 첨단 신산업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의 여지가 매우 크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일본 도쿄의 일본경제단체연합회 회관에서 개최된 '한일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행사에 참석해 "두 나라는 공급망, 기후변화, 첨단 과학기술, 경제안보 등 다양한 글로벌 어젠다에 대해 공동으로 협력하고 대응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14년 만의 한일 경제인 행사 4대그룹 회장 참석
 
윤 대통령은 "한국의 반도체 제조 기업들은 일본의 반도체 소재 장비 업체들과 긴밀히 공급망이 연계되어 있고, 최근에는 일본 자동차 기업들이 한국 배터리 업체들과 합작 투자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며 "양국 정부는 여러분이 마음 놓고 교류하고, 혁신적인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또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게이조 총리께서는 21세기의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을 통해 양국 국민, 특히 젊은 세대 간의 교류를 강조하신 바 있다"며 "양국 간 협력이 높은 차원의 협력 관계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미래세대 간의 교류와 미래 세대의 참여,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한일 미래 파트너십 기급을 조성하기로 한 데 대해서도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 기금을 토대로 미래세대의 교류가 늘어나고, 상호 이해와 협력이 확대된다면 양국 관계가 보다 굳건해질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앞으로 경제계 차원에서도 각별한 도움을 주실 것을 부탁드리겠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측에서 김병준 전경련 회장 직무대행, 김윤 한일 경제협회장, 4대 그룹 총수, 전경련 회장단 등 12명의 경제인이, 일본 측에서는 도쿠라 마사카즈 게이단렌 회장,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장 등 11명의 경제인이 각각 참석했습니다. 우리 정상이 한일 경제인 행사에 참석한 것은 2009년 6월 이명박 대통령 방일 기간에 개최된 '한일 경제인 간담회' 이후 14년 만입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7일 도쿄 하네다 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 탑승하기 전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 대통령, 1박2일 방일 일정 마치고 귀국
 
윤 대통령은 이날 일정을 모두 마치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 등 1박2일간의 일본 실무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도쿄 하네다 공항에서 윤덕민 주일대사 부부 등의 환송을 받으며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에 탑승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