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 대통령 "북 도발, 대가 치를 것…한미일 안보협력 더욱 강화"

일본 출국 전 NSC 회의 임석…상황 보고 받고 대응방안 지시

2023-03-16 11:47

조회수 : 7,29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지하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북한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따른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에 임석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뉴시스 사진)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북한이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자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분명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며 "한미일 안보협력을 더욱 강화시켜 나갈 것"을 당부했습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한일 정상회담을 위해 일본으로 출국하기 전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에 임석해 합동참모본부장으로부터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상황을 보고 받고 이같이 지시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또 "우리 군이 북한의 어떠한 위협도 억제할 수 있는 확고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현재 진행 중인 '자유의 방패' 연합연습을 철저하게 수행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이어 "계획된 공중강습·항모강습단 훈련 등 연합훈련을 강도 높게 실시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서 NSC 상임위원들은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자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역내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임을 강조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이들은 또 "김정은 정권이 핵개발과 미사일 도발을 지속하는 가운데 경제난과 만성적 식량부족을 해결하기는 커녕, 유류·사치품 밀수, 노동자 착취를 통한 외화 벌이와 사이버 해킹 등 불법행위에 의존하고 있다"며 이러한 북한의 현실을 국제사회에 더욱 정확하게 알려나가는 노력을 계속하기로 했습니다.
 
이날 긴급 NSC 상임위원회에는 김성한 실장을 비롯해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박진 외교부 장관, 권영세 통일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김태효 NSC 사무처장, 임종득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