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문 전 대통령, 조국 책 추천 "저자의 처지가 어떻든 좋은 책"

"저자의 역량 새삼 확인, 안타까운 마음 갖는다"

2023-02-08 17:53

조회수 : 1,63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선고 공판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이 8일 "저자의 처지가 어떻든 추천하고 싶은 좋은 책"이라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저서 '조국의 법고전 산책'을 소개했습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학자이자 저술가로서 저자의 역량을 새삼 확인하며, 안타까운 마음을 갖는다"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문 전 대통령이 페이스북에서 '저자의 처지'라고 밝힌 대목은 조 전 장관이 자녀 입시비리와 감찰 무마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상황을 언급한 것으로 보입니다. 조 전 장관은 문재인정부 때 청와대 민정수석과 법무부 장관을 역임한 바 있습니다.
 
문 전 대통령은 조 전 장관의 저서와 관련해 "누구나 법치를 말하지만 정작 민주주의와 짝을 이루는 법치주의가 국가 권력을 제약하는 원리라는 인식은 부족하다"며 "그렇기에 현대민주주의 법정신의 뿌리가된 법고전의 사상들을 일반 시민에게 쉽게 강의하는 책을 펴낸 것은 법학자로서 매우 의미있는 작업"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문 전 대통령은 또 "법고전은 어렵고 따분하다"면서도 "그런데 저자의 법고전 강의는 쉽고 재미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나아가서 한국사회의 법과 정의를 다시 바라보게 한다"며 갖은 어려움 속에서 꽃을 피워낸 저자의 공력이 빛난다"고 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