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황준익

tp://www.facebook.com/profile.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완성차5사, 11월 모두 웃었다…5개월째 성장세

총 65만5419대 판매, 전년비 14% 증가

2022-12-01 16:27

조회수 : 3,67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11월 국내 완성차 업계 판매량이 수출 확대에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 5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업계에서는 아직 부품 수급에 차질이 있긴 하지만 조금씩 숨통이 트이고 있는 데다 신차 판매 및 수출이 호조를 보이면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지속돼 온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이 점차 완화되고 있다고 전망한다.
 
기아 스포티지.(사진=기아)
 
1일 국내 완성차 5개사가 발표한 11월 판매 실적에 따르면 총 65만5419대가 판매되며 전년 동월 대비 13.8% 증가했다.
 
지난 3월부터 감소세로 접어든 이후 4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하지만 7월 수출 확대로 반등에 성공한 이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차(005380)는 전년 동월 대비 10.7% 증가한 총 35만1179대를 판매했다. 내수는 6만926대로 1.8% 감소했지만 수출은 13.8% 늘은 29만253대를 기록했다.
 
내수 시장에서 세단은 그랜저 3754대, 아이오닉 6 3905대, 쏘나타 3739대, 아반떼 5700대 등 총 1만7098대가 팔렸다. 레저용차량(RV)은 팰리세이드 4366대, 싼타페 2864대, 아이오닉 5 1920대, 투싼 2312대, 캐스퍼 5573대 등 총 1만9256대가 팔렸다. 특히 캐스퍼는 지난해 9월 출시 이후 월 최다 판매를 기록했다.
 
제네시스는 G90 1364대, G80 4224대, GV80 2214대, GV70 2832대, GV60 405대 등 총 1만1615대가 팔렸다.
 
현대차 관계자는 "반도체 부품 공급 부족 상황이 점차 회복세를 나타내는 가운데 경쟁력 있는 신차를 출시하고 생산 및 판매 최적화 전략 등을 통해 시장 점유율 확대와 수익성 강화를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000270)는 전년 동월 대비 15.0% 증가한 25만2825대를 판매했다. 내수는 13.4% 증가한 5만2200대, 수출은 15.4% 늘은 20만625대를 기록했다. 스포티지가 3만9335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다. 이어 셀토스가 2만7947대, 쏘렌토가 1만9949대로 뒤를 이었다.
 
내수 시장에서는 카니발이 7565대로 가장 많이 팔렸다. 승용 모델은 레이 4098대, K8 3867대, 모닝 3356대, K5 3208대 등 총 1만7456대가 판매됐다. 카니발을 비롯한 RV 모델은 쏘렌토 6656대, 스포티지 5762대, 셀토스 3449대 등 총 2만8408대가 판매됐다.
 
한국지엠은 전년 동월 대비 86.2% 늘은 2만2860대를 판매하며 5개월 연속 전년 대비 상승세를 이어갔다. 내수는 2057대로 21.4% 줄었지만 수출은 2만803대로 115.4% 급증했다. 수출은 8개월 연속 전년 대비 성장세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가 동일한 차량 플랫폼을 공유하는 뷰익 앙코르 GX와 함께 총 1만6369대가 판매되며 전년 동월 대비 185.2% 증가했다.
 
내수 시장에서는 트레일블레이저가 전년 동월 대비 20.7% 증가한 758대가 판매된 가운데 콜로라도가 193대 판매돼 전년 동월 대비 227.1% 증가세를 기록했다. 
 
르노코리아는 1만7333대로 전년 동월 대비 3.0% 줄었다. 내수는 5553대로 9.4% 감소한 반면 수출은 0.3% 늘은 1만1780대를 기록했다.
 
내수 시장에서 QM6는 2665대가 판매되며 르노코리아의 내수 실적을 견인했다. XM3는 전년 동월 대비 44.8% 증가한 2382대가 판매됐다. 지난 10월 말 출시된 XM3 하이브리드는 707대가 출고됐다.
 
수출의 경우 XM3(수출명 르노 뉴 아르카나)는 총 수출 대수 9432대 중 하이브리드 모델이 4522대로 절반 가까이 차지했다. QM6(수출명 르노 꼴레오스)는 전년 동월 대비 28.6% 증가한 2338대를 기록했다.
 
KG그룹에 인수된 쌍용차(003620)는 내수 6421대, 수출 4801대를 포함 총 1만1222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27.8% 증가했다.
 
내수는 2.3% 증가한 상승세를 이었으며 토레스가 3677대 판매되는 등 누적 판매 1만9510대로 내수 판매를 이끌었다. 수출은 헝가리와 호주 등 현지 판매가 늘며 코란도가 전년 동월 대비 124.6%, 렉스턴 스포츠가 123.4% 증가하는 등 전년 동월 대비 2배 가까운 92% 늘었다.
 
김필수 대림대 미래자동차학과 교수는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은 연말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며 "완벽하게 해소되기까지는 시간이 좀 걸리겠지만 올해 보다는 내년이 더 나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 황준익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