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권영세 "북 7차 핵실험 임박 징후 없어…철저한 대응은 계속"

외통위 전체회의서 밝혀…"핵실험 하지 않도록 압박 조치 계속"

2022-11-07 16:18

조회수 : 2,05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법안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북한과의 군축 협상 가능성것 대해 7일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과 관련해 "현재 임박한 징후는 없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북한의 핵개발(핵실험)은 언제든지 할 수 있는 상황이지만 아직까지 구체적인 임박 징후는 없다"고 말했다.
 
앞서 국정원은 북한이 7차 핵실험을 한다면 제20차 중국 공산당대회(10월16일)부터 미 중간선거(11월8일) 사이일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북한의 '핵무력 완성' 선언 5주년을 맞는 29일을 전후해 고강도 도발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권 장관은 "중국의 당대회가 끝나고 우리 시간으로 모레인 미국의 중간선거 전에 핵실험이 일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고, 북한이 5년 전에 핵무력 완성을 선언했기 때문에 그날을 전후에 도발할 것이란 견해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이 언제라도 핵실험을 해도 정부는 철저한 대응 조치를 하도록 준비할 것이라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며 "핵실험 이전에도 직접적인 대화는 안 되는 상황이지만 다른 방법으로 북한이 핵실험을 하지 않도록 압박하고 설득하기 위한 조치도 계속할 것이다"고 언급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도 "북한의 동향은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중국 당대회 끝났고 미 중간선거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여러 가지 취약한 시다. 북한 도발을 예의주시하고 도발 이뤄지면 단호하게 대응할 수 있는 준비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두 장관은 또 보니 젠킨스 미 국무부 군축·국제안보 담당 차관이 북한과의 군축 협상 가능성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젠킨스 차관은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카네기국제평화재단 국제 핵정책 콘퍼런스에서 "우리는 북한과 그들이 원하는 어떤 곳에서든, 언제든 대화할 수 있다"며 "두 국가가 마주 앉아 대화하고자 한다면 군축은 언제나 선택지가 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권 장관은 이에 대해 "(미국에서) 군축을 담당하는 차관이어서 개인적인 입장을 말한 것으로 보인다. 하나의 해프닝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도 "미 정부에서 군축 협상은 미 정책이 아니라고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며 "북한 비핵화가 우리가 추구하는 목표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