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황준익

tp://www.facebook.com/profile.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현대글로비스, 완성차 해상운송 화재대응 시스템 구축

질식소화덮개·물 분무창 등 특수장비 도입

2022-03-30 09:43

조회수 : 1,72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현대글로비스(086280)는 완성차 해상운송시 발생할 수 있는 화재에 대비해 선내 맞춤형 대응 시스템을 강화했다고 30일 밝혔다. 
 
현대글로비스는 전기차 등 완성차의 해상운송 물동량 증가에 따라 차량 화재에 특화된 관리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한국선급(KR)과 이번 화재대응 시스템을 구축했다.
 
최근 현대글로비스 광양항 국제터미널에 접안 중인 자동차운반선 글로비스 세이프티호에서 선원들이 훈련용 차량에 질식소화덮개를 씌우고 물 분무창으로 화재를 진압하는 훈련을 하고 있다.(사진=현대글로비스)
 
자동차운반선에는 차량들이 촘촘하게 선적돼 있어 화재 발생시 연쇄발화로 이어질 수 있다. 특히 전기차에 불이 붙을 경우 내연기관 차량과 화재진압에 차이가 있는 만큼 적합한 장비가 필요하다.
 
현대글로비스는 운용중인 자동차 운반선에 질식소화덮개와 물 분무창 등 화재발생시 소화를 위한 특수장비를 순차적으로 배치한다.
 
질식소화덮개는 특수코팅 된 내화섬유로 이뤄진 불연성 재질의 천으로 불이 난 차량에 덮어 산소 유입을 막아 불을 끄고 열과 연기를 차단하는 장비다. 
 
선내 적재된 차량들 사이의 간격이 좁아도 발화 차량에 덮을 경우 옆의 차량에 불이 옮겨지지 않도록 하는데 효과가 크다. 현대글로비스는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까지 덮을 수 있는 질식소화덮개를 배치할 계획이다.
 
물 분무창은 철문이나 콘크리트벽 내부 등의 좁고 밀폐된 공간을 관통해 화재가 발생한 부위에 직접적으로 물을 뿌릴 수 있는 관과 노즐로 이뤄진 소화용 장비다. 1m이상의 긴 관을 차에 꽂으면 차량 하부까지 근접해 물을 뿌릴 수 있어 화재 진압에 효과적이다.
 
또 현대글로비스는 화물창 각 데크(층)에 CCTV를 설치해 적재된 차량의 상태를 수시로 점검하고 있고 화재 위험을 초기에 인지할 수 있도록 선내 열·연기 감지기를 설치했다.
 
전기차의 경우 일반 차량 대비 단위 면적 당 무게가 무겁다는 점과 화재시 효율적인 진압을 위해 선박 하부 층에 선적할 계획이다. 해당 층은 비교적 온도가 일정하게 유지돼 차량의 고른 품질을 유지할 수 있다. 선내 저층부에 선적되는 만큼 선박의 안전성도 확보할 수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사고 화재예방 및 비상 상황 대응 매뉴얼을 마련해 연 2회 이상 대응 훈련을 의무화했다. 선원의 안전을 위해 난연성 내열 원단과 정화필터가 부착돼 유독가스를 정화할 수 있는 화재대피용 마스크도 배치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연내 운용중인 모든 자동차 운반선에 화재 대응 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이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 황준익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