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이상민, 송영길 '불출마'에 "배 아픈데 발등에 소독약 바른 격"

"후속 불출마 가능성 적다…이재명, 다르다는 인식 심어줘야"

2022-01-27 10:37

조회수 : 1,61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상민 민주당 의원이 송영길 대표의 차기 총선 불출마 선언 등 쇄신안에 대해 '배 아픈데 발등에 소독약을 바른 격'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 의원은 당내 의원들의 후속 불출마 선언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27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송영길 대표가 불출마 등 여러가지 (쇄신안을)며칠 전에 내놨을 때 '저게 뭐지'하고 생각했다"며 "문재인정권 심판에 대한 국민적 반감을 해소하기 위한 것들을 내놓아야 하는데 본질적인 것을 내놓아야 하는데 너무 변죽을 울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말하자면 배가 아픈데 소화제를 먹거나 배 아픈 약을 먹어야지, 발등에 소독약을 바르면 되겠냐"고 꼬집었다.
 
이 의원은 특히 '86 용퇴론'과 관련해 "어찌 보면 굉장히 책임 회피적"이라며 "586을 싸잡아서 책임을 물으면 달라지겠냐"고 지적했다. 그는 "그동안 잘못된 길로 이끌었던, 그런 리더십에 오류가 있었던 분들이 책임을 져야 한다"며 "그런 책임은 분명히 옥석을 가려서 그 소재와 경중을 따져야지 그냥 두루뭉실하게 책임을 지라고 하는 것은 그 대상이 된 사람들도 수용을 하기가 어려울 것이고 자칫 트러블만, 갈등만 크게 유발돼서 소모적으로 흐를 수가 있다"고 부정적 입장을 견지했다.
 
이 의원은 송 대표의 차기 총선 불출마 선언 이후 또 다른 불출마 선언이 나올 가능성은 적다고 진단했다. 그는 "제가 전수조사를 한 건 아니지만 그다지 없는 걸로 알고 있다. 송영길 대표가 내부적으로 일정 정도 노력한 부분도 있는 걸로 알고 있지만 반향이 없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정권심판론은 문재인정부뿐만 아니라 민주당, 현재의 집권세력 전부 통틀어서, 단순한 정책 차원이 아니고 총체적인 어떤 심판에 대한 부분이 사실상 높은 것"이라며 "문재인정부나 지금까지 했던 행태와는 다른 뭔가가 있고, 또 분명히 이재명 후보가 당선이 되어서 대통령이 되면 달라진다고 개선된 것을 보여드린다는 측면에서 아직 국민들에게 인식을 못 심어준 게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달라진 몇 가지 정책을 한다고 해도 과연 그럴까. 실제로 그럴까. 그냥 선거 앞두고 그냥 이렇게 하는 게 아닌가라는 어떤 확신이 아직 뿌리 내리지 못한 상황"이라고 현실의 어려움을 진단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순회 경선 광주·전남 합동연설회가 지난해 9월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리고 있다. 이상민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