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문 대통령 "민주주의 마지막 과제는 통합…선거만 되면 거꾸로 가"

종교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오미크론 고비 넘도록 다시 힘 모아주길"

2022-01-12 18:13

조회수 : 1,96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종교 지도자들을 만나 "우리나라 민주주의에서 남은 마지막 과제가 국민들 사이의 지나친 적대와 분열을 치유하고, 통합과 화합의 민주주의로 나아가는 것"이라며 "오히려 선거 시기가 되면 거꾸로 가고 있는 것 같아서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종교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를 열고 "통합의 사회, 통합의 민주주의를 위해서도 종교 지도자들께서 잘 이끌어 주시기를 부탁드리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당연히 정치가 해냈어야 할 몫이지만, 저를 포함해서 역할을 다하지 못한 것이 사실"이라며 "우리가 한마음으로 서로 격려하며 위기를 넘는 연대와 협력의 중심이 되고, 민주주의와 인권, 평화를 사랑하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기 위해 종교 지도자들께서 큰 역할을 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종교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방역에 종교계가 협조해 준 것에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각 종단마다 그동안 정부의 방역조치에 적극 협조하여 법회, 예배, 미사 같은 신앙 활동을 자제해 주셨고, 심지어 부처님 오신 날 경축법회와 연등회 같은 가장 중요한 종교 행사까지 방역을 위해 연기하거나 취소하는 솔선수범을 보여주셨다"며 "그 같은 협조 덕분에 이번의 4차 유행에서는 종교시설 관련 감염이 크게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오미크론의 고비를 잘 넘길 수 있도록 종교계가 다시 한 번 힘을 모아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방역 당국과 의료진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제가 보기에 접종 대상자가 3차 접종까지 빨리 마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할 것 같다"며 "50대 이하의 3차 접종률이 오미크론의 피해 정도를 좌우하는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백신접종 확대를 위해 마음을 모아 주시기를 당부드리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과 관련해 "종교계가 기후 대응과 탄소중립을 위한 실천 운동에 앞장서 주시고 또 국민의 마음을 모아 주시는 것에 대해서도 깊이 감사드린다"며 "탄소중립의 목표 달성은 정부의 정책적 노력뿐만 아니라 국민과 기업의 노력이 하나로 결집되어야만 가능하다. 종교 지도자들께서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주시고, 탄소중립을 위한 생활 속 실천 운동을 격려하며 이끌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이날 오찬 간담회에는 천주교·불교·개신교·원불교·천도교·유교·민족종교협의회 등 7대 종단 지도자들이 모두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채식으로 준비된 오찬을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발언을 통해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국민들의 의식과 생활방식이 달라져야 하는데 종교계가 큰 역할을 해 주고 있어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종교계가 국민 통합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하며 "마지막까지 귀를 열고 종교계 어른들의 말씀을 듣고 소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종교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