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동지훈

jeeh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추위 찾아오면 오십견 조심하세요"

의심 증상 있으면 빠르게 치료받아야

2021-12-08 23:00

조회수 : 4,27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상윤 연세건우병원 원장이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사진/연세건우병원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겨울은 추운 날씨 때문에 활동반경이 좁아지고 사소한 충돌에도 크게 다치기 쉽다. 특히 몸 여기저기가 불편한 나이가 되면 겨울이 더 괴롭다. 아프지 않던 곳이 새롭게 아프고 원래 아팠던 부위는 더 아파지기 때문이다.
 
겨울이 되면 통증이 더 심해지는 이유가 있다. 기온이 내려가면 근육과 혈관이 수축하게 되는데 이렇게 되면 근육 유연성이 떨어지며 혈액도 원활하게 공급되지 않는다. 이 때문에  평소라면 신경쓰이지 않았던 몸 일부가 갑자기 아파오기 시작하거나 조금씩 있던 통증이 갑자기 강해진다.
 
겨울철에 악화되는 대표적인 질병을 꼽으라면 오십견이다. 보통 50대에 오는 어깨 통증이라는 의미로 오십견이라고 불리지만, 정확한 명칭은 동결견 혹은 유착성 관절낭염이다.
 
오십견이 동결견이라고 불리는 것은 증상 때문이다. 오십견을 자가 진단하려면 두 팔을 한껏 들어올리는 방법이 있다. 오십견이 있으면 마치 팔이 얼어붙은 것처럼 올라가지 않는 특징을 보인다. 이 때문에 오십견이 동결견이라고 불리는 것이다.
 
유착성 관절낭염이라는 명칭은 오십견의 발현 상태를 설명하는 용어다. 실제로 오십견이 생기면 관절을 둘러싼 주머니인 관절낭이 염증 등으로 인해 들러붙는 유착이 발생한다. 오십견에 걸리면 어깨의 움직임이 제한돼 팔을 들어올려 머리를 감거나 팔을 뒤로 돌려 안전벨트를 매기 어려운 것도 이 때문이다.
 
오십견은 통상 부르는 명칭대로 50대에서 자주 보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작년 한 해 동안 오십견으로 병원을 찾은 50대 환자는 25만명이 넘는다. 모든 연령대에서 가장 많은 수치다.
 
단순히 어깨에 통증이 있다고 오십견은 아니다. 오십견과 가장 유사한 질병 중 하나가 회전근개파열인데, 증상은 비슷하지만 원인과 치료 방법에서 차이가 있다.
 
이상윤 연세건우병원 원장(정형외과 수부상지 전문의)은 "어깨를 움직일 수 있다면 오십견이 아니다"라며 "회전근개파열은 어깨의 힘줄이 망가지면서 생기는 질환인데 힘줄이 망가졌기 때문에 팔을 들거나 손을 등 뒤로 하는 등 근육을 움직일 때 통증이 심해 사람들이 오십견과 자주 오해를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회전근개파열은 통증이 있어도 힘을 주면 팔을 들어올릴 수 있지만 오십견은 어깨 자체가 굳어 팔을 들어 올리는 동작 자체가 어렵기 때문에 만세를 할 수 없다"라며 "둘은 비슷한 병처럼 보이지만 서로 치료 방법이 다르다"라고 부연했다.
 
이상윤 원장은 그러면서 "특히 겨울철에 더 악화되는 것은 오십견으로, 최근 추위로 어깨가 많이 아파졌다면 의심해야 한다"라며 "계절성이라고 생각하고 지나치면 치료 시기를 놓칠 수가 있으니 몸의 이상이 인지됐을 때 빠르게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라고 덧붙였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