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황준익

tp://www.facebook.com/profile.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아이오닉 5, 자동차 본고장 독일서 '올해의 차' 선정

45개 신차 중 고성능·럭셔리 차종 제쳐

2021-11-26 09:56

조회수 : 1,90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현대자동차의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가 출시 6개월 만에 자동차 본고장 독일에서 뛰어난 가치를 입증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가 '2022 독일 올해의 차'로 최종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마이클 콜 현대차 유럽권역본부장이 ‘독일 올해의 차’를 수상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차
 
독일에서 활동하는 자동차 전문 기자단으로 구성된 지코티(GCOTY) 심사위원은 △실용성 △주행 성능 △혁신성 △시장 적합도 등을 기반으로 실차 테스트와 면밀한 분석을 통해 차량을 평가한다.
 
독일 올해의 차 선정은 올해 독일에서 출시된 신차 총 45개 차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중 5개 부문에서 선정된 후보 차종을 제치고 아이오닉 5가 최종으로 선정됐다.
 
최종 후보에 오른 5개 차종은 △콤팩트(구매가 최대 2만5000유로 미만)부문 푸조 308 △프리미엄(구매가 최대 5만유로 미만)부문 기아 EV6 △럭셔리(구매가 5만유로 이상)부문 아우디 E-TRON GT △뉴 에너지(전기차, 수소전기차 등)부문 현대차 아이오닉 5 △퍼포먼스(고성능 차량)부문 포르쉐 911 GT3 이다.
 
독일 올해의 차 심사위원이자 주최자인 젠스 마이너스는 "아이오닉 5는 유니크한 디자인, 에너지 효율성, 주행의 즐거움 등 모든 평가 기준에서 평균 이상의 높은 점수를 획득할 만큼 우수한 상품성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마이클 콜 현대차 유럽법인장 사장은 "현대차의 전기차가 유럽 자동차 시장 내 경쟁모델들 사이에서 우수한 상품성과 기술력을 갖춘 제품인 것을 입증했다"며 "특히 유럽 소비자들이 순수 전기차들을 선호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 황준익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