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이재명 "열린민주당과 합당, 중도확장 도움…우린 한 식구"

"중도는 합리적 선택하는 사람들, 애매하면 감표"

2021-11-23 18:22

조회수 : 3,76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열린민주당은 한 식구"라며 "총선에서 전략적 필요에 따라 헤어진 가족이라 다시 만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23일 오후 YTN '뉴스Q' 생방송 인터뷰에서 사회자가 '열린민주당 합당이 오히려 중도 확장에 도움이 안 된다는 지적이 있다'고 하자 "저는 중도라는 개념 규정을 보통과 달리한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그는 "중도라고 하면 좌와 우의 중간쯤, 보수와 진보 중간쯤으로 아는데 제가 아는 중도는 진영에 속하지 않고 합리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들"이라며 "오히려 애매모호하면 감표"라고 말했다. 
 
당 일각에선 열린민주당 지지층 대다수가 이른바 '조국 사태'에 대한 부당함을 강조하면서 검찰 개혁을 지지한다는 이유로 중도 확장에 도움이 안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조국 사태를) 언젠가 맞닥뜨릴 것"이라며 "조국 사태의 강을 건너지 않고 과연 어떻게 중도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까 상상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이에 대해 "조국의 강은 아직도 마르지 않았냐"고 웃어보이며 "최종적 사법적 결론이 남아 (입장을) 유보하겠지만 잘못이 확인되면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다만, 이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본인 및 가족의 비리 혐의와 조 전 장관의 비리 혐의는 비교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윤 후보의 가족 비리 혐의는 조 전 장관과 비교할 바는 아니다"며 "물론 그것도 미정인 상태지만 그런 잘못에 대해서 책임져야 한다. 다른 사람에 비해 (윤 후보가) 경미하다는 것은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검찰이) 수사에서도 마녀사냥을 하는지 알 수 없는 상황으로 느껴졌는데, (제가 예전에) 기소됐을 때 과도하다는 동변상련의 느낌이었다"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3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디지털 전환 성장 공약 발표를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사진/국호사진기자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