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이번엔 '수박' 놓고 명낙 감정싸움

이재명 '수박 기득권' 표현에 이낙연 측 "혐오 멈춰달라

2021-09-22 12:05

조회수 : 1,62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민주당 대선주자 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경쟁 중인 이재명, 이낙연 후보가 이번에는 때아닌 '수박' 용어를 놓고 맞붙었다.
 
이낙연 캠프 이병훈 대변인은 22일 논평을 통해 "이재명 후보는 대장동 개발 비리와 관련한 페이스북 포스팅에서 '우리 안의 수박 기득권자들'이라는 표현으로 대장동 개발 비리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변호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재명 후보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간개발업체에 뇌물을 받아먹고, LH 공영개발 포기시킨 건 국민의힘 정치인들"이라며 "성남시 공영개발을 막으려고 발버둥친 것도 성남시 국힘 정치인들. 저에게 공영개발을 포기하라고 넌지시 압박을 가하던 우리 안의 수박 기득권자들"이라고 적은 바 있다. 
 
'수박'은 극우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1980년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비하하는 표현으로 사용됐다. 하지만 최근 들어 의미가 변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민주당 당원들 사이에서는 '수박'은 겉과 속이 다른 정치인을 뜻한다. 
 
이병훈 대변인은 이에 대해 "이낙연캠프와 우리 사회의 보수기득권자들이 한통속으로 자신을 공격하고 있고 자신은 피해자다라는 생각을 담고 싶었나 싶지만 사실관계가 맞지 않는 혐오 표현"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경선 내내 이재명 후보 지지자들은 이낙연 후보 지지자들을 문파, 똥파리, 수박이라고 공격하면서 이들에 대한 차별과 적개심, 언어적 폭력을 선동해 왔다"며 "호남을 비하, 배제하는 용어 사용을 중단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이재명캠프와 지지자들은 이런 요청에 대해 '관용구로 사용했을 뿐'이라며 별 것 아닌 일로 치부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수박'이라는 혐오 표현을 정치적인 용도로 사용하지 말아달라"며 "겉과 속이 다른 기득권자들에 대한 관용구로 쓰고 있다고 해도, 이 또한 상대 후보와 캠프에 대해 혐오와 배제를 선동하기 위한 것에 불과하다"고 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의 대선캠프의 이병훈 대변인이 이재명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수박'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고 비판했다. 사진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19일 오후 광주 MBC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