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준형

dodwo90@etomato.com

안녕하세요. 증권부 종목팀 박준형입니다. 상장사들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조정 충분히 받았나…외인 추세전환의 키는 '환율'

원달러 환율 하락에 외인 11거래일만 순매수 전환…화이자 백신 승인·테이퍼링 지연 가능성에 투자심리 회복

2021-08-24 17:01

조회수 : 3,41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외국인의 ‘셀 코리아’에 급락했던 코스피가 2거래일 연속 상승하며 3130선을 회복했다. 다만 국내 증시 급락을 부추겼던 외국인 수급의 추세전환 여부는 여전히 불확실성이 남아있어 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증권가에선 외국인 수급의 추세적 전환을 위해선 원·달러 환율의 하향 안정화가 선행돼야 한다고 진단했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48.09포인트(1.56%) 오른 3138.30으로 장을 마쳤다. 개인이 3581억원을 순매도했지만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578억원, 2313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이 순매수로 전환한 건 지난 8월6일 이후 11거래일 만이다.
 
외국인의 순매수 전환은 미국의 화이자 백신 FDA 승인, 테이퍼링 지연 가능성 등으로 촉발된 위험회피심리 진정과 함께 원·달러 환율 하락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증권가에선 지난주 ‘셀 코리아’와 증시 급락에 대해 원·달러 환율 강세의 영향이 크다고 보고 있다. 지난주 환율은 중국 인민은행의 기준금리 동결로 위안화와 원·달러 환율이 급등했다. 반도체 업황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는 상황에서 환율이 오르자 환차익을 노린 외국인들이 주식을 팔아 증시 급락을 키웠다는 판단이다.
 
이날 환율은 미국의 경제지표 약세와 조기 테이퍼링 우려 진정, 화이자 백신 승인에 따른 투심 개선 등으로 전일보다 8.10원 하락한 1165.60원에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이 2거래일 연속 하락하면서 외국인도 순매수세로 전환했다.
 
이경민 대증증권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이 1165원대까지 하락하면서 시장도 안정을 찾고 외국인 수급도 안정을 찾았다”며 “외국인 수급의 키는 원·달러 환율”이라고 강조했다.
 
이경민 연구원은 “이날 외국인 매매패턴을 보면 전기·전자, 운수·창고, 서비스, 금융 등 최근 상대적으로 낙폭이 컸던 업종 중심으로 돌아왔다는 점이 긍정적”이라며 “낙폭이 단기간에 급락했던 만큼 반등 시도 역시 크게 나오고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이경민 연구원은 “아직 추세 반전이라 보긴 어렵다”며 “외국인 수급의 추세적 반전을 위해선 원·달러 환율의 하향 안정화가 선행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도 “지난주까지 시장을 지배하는 하락재료 중 하나가 원화의 오버슈팅이었다”라며 “이번주 들어 원화 가치가 조금 절상되고 환율이 진정되면서 외국인이 들어올 수 있는 여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주 코스피와 코스닥 두 시장이 모두 과매도 국면에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데 워낙 단기간에 급락했다 보니 저가 매수세도 일정 부분 유입됐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테이퍼링 우려가 진정된 점도 투심 회복에 영향을 줬다. 지난 20일 미 중앙은행(Fed) 내의 강경 ‘매파’로 꼽히는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방은행 총재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경제적 영향을 주의 깊게 관찰하고 있다”며 “경제성장을 실질적으로 둔화시킬 경우 정책에 대한 견해를 ‘다소’ 조정해야 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매파적 성향이 강한 카플란 총재의 발언으로 테이퍼링이 지연될 수 있다는 시장의 반응이 형성됐다.
 
이재선 연구원은 “지난주까지 시장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잭슨홀 미팅에서 테이퍼링 관련 이슈를 얘기할 것이란 우려감이 지배적으로 작용했다”며 “카플란 총재가 비둘기파적 발언을 하면서 시장의 긴축 우려도 줄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코스닥은 지난 18일 이후 4거래일 만에 1000포인트를 돌파했다. 이날 코스닥은 전 거래일 대비 20.00포인트(2.01%) 오른 1013.18로 거래를 마쳤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407억원, 289억원을 순매도한 가운데 외국인은 885억원을 순매수했다.
 
24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박준형

안녕하세요. 증권부 종목팀 박준형입니다. 상장사들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