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혜현

'애국가 4절' 최재형 비판에 발끈한 며느리들 "천번 만번 부를 것"

'전체주의·파시스트' 비판에 "아버님 명예 훼손 말아달라"

2021-08-06 13:54

조회수 : 4,40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혜현 기자]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가족 행사에서 '애국가 4절'을 부르는 것에 '전체주의'란 비판이 나오자 고 최영섭 대령의 며느리들이 "천번 만번 부를 것"이라고 반박했다. 
 
6일 고 최영섭 대령 며느리들은 최 전 원장 측 캠프를 통해 '애국가 제창이 왜 비난받아야 합니까'란 제목의 성명문을 발표했다.
 
앞서 지난 4일 최 전 원장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최재형 TV'에서 대선 출마 선언식에서 애국가를 부르는 모습과 함께 가족들이 명절에 한자리에 모여 애국가를 4절까지 제창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최 전 원장은 이에 대해 "저희 집안 며느리들은 기꺼이 참석하고 아주 같은 마음으로 애국가 열창했다"고 했지만 일각에선 '시아버님, 그건 네 생각이고요', '파시스트', '전체주의'란 지적이 나왔다.
 
고 최영섭 대령 며느리인 여명희·이소연·안숙희·이정은 씨는 이를 두고 "저희가 애국가를 불렀다는 이유로 돌아가신 아버님의 명예까지 훼손당한다는 생각에 몸 둘 바를 모르겠다"며 "저희 아버님은 2018년 설날 모임 때 '우리라도 애국하는 마음을 잊지 말자'라고 해서 그때 저희는 다 함께 애국가를 4절까지 불렀다. 설날 가족 모임은 2019년에도 있었지만 그 후 코로나 때문에 가족 행사는 더는 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저희는 아버님의 나라 사랑하는 마음과 삶을 존경한다"며 "저희는 나라가 잘된다면 애국가를 천번 만번이라도 부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애국가를 부르는 게 부끄럽지 않다. 괴롭지도 않다"며 "저희 며느리들은 돌아가신 아버님을 끝까지 사랑하고 기억할 거다. 저희 아버님 명예를 더는 훼손하지 말아 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애국가 4절 제창' 논란에 고 최영섭 대령 며느리들이 성명을 내고 "부끄럽지 않다"고 반박했다. 사진은 최 전 원장이 공개한 가족 행사에서 애국가를 부르는 모습. 사진/유튜브 채널 '최재형 TV' 캡처
 
문혜현 기자 moone@etomato.com
 
  • 문혜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