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박수현 "문 대통령-이준석, 빠르면 내주 만날 듯"

청해부대 집단감염 관련 대통령 대국민 사과 가능성도 시사

2021-07-21 09:57

조회수 : 2,9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1일 문재인 대통령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영수회담이 이르면 내주 중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박 수석은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지금 국회 상황을 고려한다면, 다음주 빠른 시간 내에 이것이 이뤄지길 바란다"면서 "각 당의 사정이 또 있는 만큼 어떻게 조율이 될지는 제가 알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정무수석실을 중심으로 당·정·청 협의회를 가동시키고 성사시키기 위해서 물밑으로 여러 가지 대화를 나누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청해부대 집단감염 문제를 두고 야권에서 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도 "어제 국무회의에서 '군이 대처가 안이했다'는 말씀을 했는데, 국군통수권자는 대통령"이라며 "군이 안이했다고 하는 것은 대통령 스스로 겸허히 이 문제를 받아들이고 있다는 표시"라고 반박했다.
 
박 수석은 "대통령은 보고를 받자마자 즉시 '공중급유가 가능한 수송기를 급파하라'고 지시했고, 전부 국내로 후송할 것을 지시해 사후대책은 발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면서 "아무리 백신을 접종하기 이전에 파병된 부대라 하더라도 그 이후에 더 적극적인 조치를 했어야 한다고 하는 질책의 말씀은 대통령 본인 스스로 다짐하신 말씀이라는 생각을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선 이런 모든 조치를 끝내고 부모님들께서 안심하실 수 있도록 장병들을 완전히 잘 치료하고, 또 다른 부대에 이런 일이 없는지 살피고 대책을 세운 후에 그리고 나서 필요하시다면 대통령의 말씀하실 시간은 따로 있는 것 아니겠나"라며 추후 대통령의 사과 메시지가 나올 가능성을 열어뒀다.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양상에 대해선 "국민과 함께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 청와대 참모들뿐만 아니라 대통령이 밤잠이나 제대로 주무실까 하는 걱정도 된다"면서 "그만큼 엄중하게 보고 있고 국민께 죄송하다는 그런 마음도 함께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박 수석은 "정말 '짧고 굵게' 이번에 모든 것을 다 걸고 끝내보자는 각오로 임하고 있다"며 "국민께 송구스럽지만 그렇게 호소 드리고, 정부도 우여곡절은 있고 부족한 부분이 있지만, 밤잠 안자고 노력하고 있다는 말씀을 함께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박수현 청와대 소통수석은 21일 문재인 대통령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영수회담이 이르면 다음 주 중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은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지난 달 16일 국회에서 이 대표에게 문 대통령의 축하난을 전달하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