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청 "도쿄올림픽, 대통령 대신 장관 참석…소마 발언에 분위기 변화"(재종합)

소마 '망언'에 "국민정서 감안해야 했다"

2021-07-19 18:40

조회수 : 1,7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계기 방일 무산과 관련해 청와대는 19일 "양국 현안을 전반적으로 협의했고, 궁극적인 목표는 관계 복원이었으나 아직 더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보았다"고 결렬 이유를 설명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 출입기자들과의 온라인 질의응답에서 "외교적 협의이기 때문에 (협상과정을) 구체적으로 밝히기는 어렵다. 전반적으로 조금씩 진전은 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 이번 정부 임기 말까지 계속 일본과 대화 노력을 해 나가고자 한다"며 "이번이 좋은 기회로 기대를 했는데, 아쉬움이 크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계기 방일 및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의 정상회담이 최종 무산됐다고 밝혔다. 양국이 바라는 ‘성과’가 처음부터 달랐던 만큼 예정된 결과라는 평가도 나온다. 사진은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외교부 청사로 초치되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23일 열리는 도쿄올림픽 개막식에는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우리 정부 대표단 대표 자격으로 참석한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아닌 장관급을 파견한 것을 두고 협상과정에서 양국 간 견해차가 상당했던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여기에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망언'에 청와대 분위기가 급격히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마 공사는 지난 15일 한 국내언론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의 한일관계 개선 노력을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으로 표현해 물의를 빚었다.
 
고위관계자는 "용납하기 어려운 발언이었다"면서 "국민 정서를 감안해야 했고, 이후 청와대 내부 분위기도 회의적으로 변화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일본 정부가 이번 사안의 심각성을 인식해 주한일본 대사가 매우 유감스럽다는 공식 표명에 이어, 오늘 오전 일본 정부 차원에서 가토 관방장관이 기자회견을 통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발표한 것에 주목한다"며 "일본 정부는 적절한 후속 조치를 조속히 취해야 할 것이며, 향후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이에 앞서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의 정상회담이 최종 무산됐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정상회담 성과 부분이 결정적 배경이 됐다는 게 박 수석의 설명이다. 박 수석은 "양국간 협의는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돼 상당한 이해의 접근은 있었다"며 "하지만 회담의 성과로 삼기에는 여전히 미흡하며 그 밖의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도쿄올림픽은 세계인의 평화 축제인 만큼, 일본이 올림픽을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개최하기를 희망한다"며 "우리 선수단도 여러 가지 어려운 여건이지만 그간 쌓아온 실력을 아낌없이 발휘하여 선전하고 건강하게 귀국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19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도쿄올림픽 계기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의 정상회담이 최종 무산됐다고 밝혔다. 사진/춘추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