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민영

min0@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서울시, 전기차 콘센트형 충전기 7000기 보급

별도 설치 부지 필요 없이 벽면 부착

2021-07-19 11:15

조회수 : 5,75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서울시가 공동주택이나 업무시설 내 간단히 설치할 수 있는 콘센트형 충전기 7000기를 보급한다고 19일 밝혔다.
 
콘센트형 충전기는 별도의 설치 부지가 필요없다. 주차장 벽면에 충전기를 부착하는 방식이어서 주차 갈등을 최소화할 수 있다. 3kW콘센트형 충전기로 충전 시 10시간 충전으로 15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고 주택이나 사무실에서 쉽게 충전이 가능하다.
 
기존 급·완속 충전기에 비해 설치비가 50만원 내외로 저렴한 편이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서울시는 콘센트형 충전기 1기당 최대 50만원까지 설치비를 지원하고 공동주택 또는 건물별로 최대 100기까지 설치할 수 있다. 충전기 사후관리 강화를 위해 소유주나 충전사업자에게 5년까지 의무적으로 관리·운영하도록 하는 조건이다.
 
또한 공동주택과 다세대, 연립주택, 민간건물까지 공동으로 이용하는 시설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도록 설치대상을 확대한다. 개인용으로는 신청이 불가하다. 
 
콘센트형 충전기 신청을 원하는 공동주택 대표자, 업무시설 소유자 또는 관리자 등은 오는 26일부터 ‘콘센트형충전기 설치 신청서’를 작성해 서울시 홈페이지(환경분야)를 통해서 신청하면 된다. 서울시는 오는 8월 초에 충전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또 이번 1차 보조사업자 선정 후 물량이 남아 있고 신규로 자격을 갖춘 사업자가 사업참여를 신청할 경우에는 별도의 공고 없이 보조금심의회를 통해 추가로 보조사업자를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보조사업자 신청자격은 △전기사업법에 따른 전기신사업자 중 전기자동차충전사업자로 등록된 자 △전기차 충전인프라의 설치·운영·유지보수·민원응대 등의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자 등이다.
 
현재 서울시내에는 약 9000기의 전기차 충전기가 설치돼 있다. 서울시는 2025년까지 이를 20만기 이상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1기의 충전기로 3대까지 충전할 수 있어 향후 60만대의 전기차를 감당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선 서울시 기후변화대응과장은 “서울시는 전기차 보편화에 대비해 다양한 방식의 충전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시가 별도의 설치 부지가 필요없는 콘센트형 전기차 충전기 7000기를 보급한다고 19일 밝혔다. 사진/뉴시스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