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윤석열, 오늘 대전 방문…'반탈원전' 행보 시작

국립 대전현충원 참배 후 카이스트 원자핵공학과 학생들과 오찬

2021-07-06 06:00

조회수 : 2,1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6일 대전 현충원을 참배하고 카이스트 원자핵공학과 학생들을 만난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반대'를 키워드로 공식 민심 행보 일정을 시작하는 모양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국립현충원 참배로 공식 민심 행보를 시작한다. 이후에는 카이스트를 방문해 원자핵공학과 학부생들과 대학원생들을 만나 학생 식당에 식사를 함께한다.
 
윤 전 총장의 이런 행보는 '탈원전 반대'로 문재인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며 야권 주자로서의 선명성을 부각하려는 의도로 읽힌다.
 
이러한 맥락 속에 전날 윤 전 총장은 대표적인 '탈원전 반대' 지식인인 서울대 주한규 교수를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윤 전 총장은 "졸속 탈원전 방향은 수정돼야 한다"라며 "에너지 정책이란 게 안보와 경제와 우리 삶에 굉장히 중요한 문제다. 국민들의 합당한 동의와 사회적 합의에 의해 (탈원전이) 추진된 건지 의구심이 있다"라고 말했다.
 
특히 윤 전 총장은 자신이 검찰총장직을 그만둔 직접적인 계기가 월성원전 사건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월성원전 사건이 고발돼 제가 대전지검 전면 압수수색을 지시하자마자 감찰과 징계 청구가 들어왔다"라며 "더 이상 자리에 앉아있을 수 없다고 생각해 나왔다"라고 했다. 이어 "오늘날 정치 참여가 월성원전 사건과 무관하지 않고, 정부의 탈원전과 무관하지 않다"라고 했다.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6일 대전 현충원을 참배하고 카이스트 원자핵공학과 학생들을 만난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반대하며 공식 민심 행보 일정을 시작하는 모양새다. 사진은 지난 5일 윤 전 총장이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를 방문해 주한규 원자핵공학과 교수와 면담 후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