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청와대 "소부장 독립, 문 대통령 결단부터 시작"

일본 수출규제 '현실론' 제안한 참모들 질책 "소부장 독립 승부처"

2021-07-01 17:08

조회수 : 1,87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2년 전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한 '소부장(소재·부품·장비) 독립운동'이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으로부터 시작했다고 소개하고 "문 대통령의 통찰과 결단, 국민에 대한 믿음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의 결단…소부장 독립운동'이라는 글을 올렸다. 당시 대변인이었던 박 수석은 2년 전 일본의 기습적인 수출규제에 분주히 대응했던 청와대 모습을 소개했다.
 
박 수석에 따르면 일본의 기습적인 수출규제로 경제 위기감과 반일감정이 동시에 끓어오르고 있는 상황에서, 청와대와 정부 의견은 '외교적 방법에 의한 해결'이었다. 일종의 '현실론'에 기반한 판단이었지만, 소부장 수출규제를 촉발한 위안부 판결문제로 들어가 역사문제에 대한 우리 원칙과 자세로까지 이어질 순간이었다.
 
대다수 참모들의 의견이 반영된 메세지 초안을 본 문 대통령의 반응은 '침묵'이었다. 박 수석은 "문 대통령을 가까이에서 보좌한 참모들은 대통령의 침묵이 '대단한 분노'를 의미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긴급회의를 소집해 "바둑 둘 줄 아십니까? 바둑을 둘 때 승부처라는 생각이 들 때가 있지요? 이 문제를 다루면서 지금이 바둑의 승부처라는 생각이 들지 않았습니까? 나는 지금이 소부장 독립을 이룰 수 있는 승부처라고 생각하는데 어떻게 이런 메세지를 건의할 수 있습니까?"라고 참모들을 질책했다.
 
박 수석은 "'이 위기를 이겨내지 못하면 영영 기술독립의 길은 없을 것'이라는 지도자의 외로운 결단과 강력한 의지가 참모들에게 전해졌다"면서 "그렇게 해 2년 전 '소부장 독립운동'의 방향이 결정됐다"고 전했다.
 
박 수석은 모두가 공감하는 소부장 독립을 두고, 대통령의 결단과 참모들의 머뭇거림 차이를 만든 것은 '국민에 대한 믿음의 유무'였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도 자신의 결단이 한일관계에 미칠 영향이 왜 마음에 걸리지 않았겠는가"라며 "다만 문 대통령은 국민이 함께 이겨내 줄 것이라는 굳은 믿음으로 어깨를 짓누르는 두려움을 이겨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소부장 독립운동'은 현재 성공적으로 진행 중이다. 소부장 100대 핵심부품의 대일의존도가 31.4%에서 24.9%로 낮아졌고 시총 1조원이상의 소부장 중견·중소기업의 수도 13개에서 31개로 2배 이상 늘었다. 또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수출은 6100억달러를 넘어서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기대된다.  
청와대는 2년 전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한 ‘소부장(소재·부품·장비) 독립운동’이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으로부터 시작했다고 소개하고 “대통령의 통찰과 결단, 국민에 대한 믿음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29일 해운산업 리더 국가 실현전략 선포 및 1.6만TEU급 한울호 출항식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