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이준석, 병역의혹 제기 "10년전 끝난 이야기…민망"

병무청과 검찰에서 이미 문제 없다고 판단한 문제

2021-06-18 17:04

조회수 : 3,14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여당이 제기란 자신의 병역 관련 의혹에 "이미 10년 전에 끝난 이야기"라며 일축했다.
 
이 대표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10년 전에 병무청에서도 아무 문제없다고 하고 강용석 당시 의원이 고발해서 검찰에서도 다시 들여다봐서 문제없다던 사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산업기능요원 복무 중 무단결근한 혐의(병역법 위반)로 고발됐던 사건을 검찰이 무혐의 처분했다는 내용의 2012년 당시 언론 기사를 함께 올렸다.
 
앞서 김용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가 산업기능요원으로 복무하는 중에 자격이 없는 국가사업에 참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위원이 제기한 의혹은 2010년 정부가 소프트웨어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한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과정 연수생을 선발하며 공고일 기준 대학교, 대학원에 재학 중인 사람을 지원 자격으로 제한했는데, 당시 산업기능요원으로 대체복무 중에 있었던 이 대표가 지원해 선발됐다는 내용이다.
 
이 대표는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교육장소가 저희 회사에서 1km 거리였고, 사장님한테 그 당시 핫해지던 안드로이드 관련 기술 배우고 오겠다고 해서 승낙을 받았다"라며 "병무청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 '졸업생'으로 명기해서 지원해 합격해서 연수를 받았고 휴가와 외출 처리를 정확히 했다"라고 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김용민 의원이 유튜버들이 하는 이야기를 듣고 저에게 병역 의혹을 제기했다"라며 "송영길 대표와 협치를 논하고 오자마자 이런 일을 최고위원이라는 분이 벌이면 참 민망하다"라고 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8일 김용민 민주당 최고위원이 자신의 병역 관련 의혹을 제기하자 "10년 전 끝난 사안"이라며 "송영길 대표와 협치 논하고 오자마자 이런 일을 최고위원이라는 분이 벌이면 참 민망하다"라고 말했다. 사진은 이 대표가 17일 송 대표를 예방하고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