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백주아

clockwork@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조원태, 국민연금 반대에도 83% 찬성 사내이사 재선임

한진칼 주총, 3대 주주 산업은행 주주제안 모두 의결

2021-03-26 12:01

조회수 : 3,92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조원태 한진(002320)그룹 회장이 국민연금의 반대에도 대한항공(003490)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지주사 한진칼도 대표이사·이사회 의장 겸임 금지 등 상정 안건이 모두 원안대로 가결됐다.
 
대한항공은 26일 오전 9시 서울 강서구 소재 본사에서 제59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대한항공 우기홍 사장이 주주총회를 진행하는 모습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26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주총에서 조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찬성률 82.84%로 의결됐다고 밝혔다. 주총에는 의결권 있는 주식 총수 56.91%(9978만주)가 참석했고, 위임장 제출 포함 출석 주주는 177명이다.
 
앞서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수탁위)는 대한항공 이사회가 제안한 안건인 조원태 사내이사, 임채민 사외이사 선임안에 '반대' 의결권을 행사했다. 의결권 기준 대한항공 지분율이 8.52%인 국민연금이 반대했지만 최대 주주, 최대주주, 특수관계인 30.96%, 우리사주 6.07% 등 높은 지분이 조 회장을 지지해 이날 주주총회에서 무난히 재선임 된 것으로 보인다.
 
국민연금 수탁위는 조 회장의 이사 선임으로 인해 아시아나 인수계약 체결과정에서의 실사 미실시, 계약상 불리한 내용 우려 등 주주권익 침해 행위에 대한 감시 의무가 소홀해질 가능성이 있다며 반대 의견을 내놨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조 회장 외 임채민 사외이사 선임 건은 찬성률 82.82%로 의결됐다. 김세진 한국펀드평가 대표, 장용성 한양대 경영대학 특임교수, 이재민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의 사외이사 선임도 각각 99%대의 찬성률로 의결됐다. 김동재 사외이사의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건도 85.07%로 가결됐다.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은 "현재 아시아나 인수를 위한 일련의 작업들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각국의 경쟁당국에 기업결합신고를 하고 그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 지주사인 한진칼도 이날 정기 주총을 통해 앞서 KDB산업은행이 제안한 안건을 모두 의결됐다. 한진칼 지분 10.7%를 획득해 3대주주로 올라선 산은은 지난달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의 분리(찬성률 99.82%)를 비롯해 이사회의 동일 성별 구성 금지(93.80%),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위원회 및 보상위원회 설치(99.82%) 등을 제시했다. 
 
사외이사 선임의 경우 최방길 한국금융투자협회 자율규제위원장, 한재준 인하대 글로벌금융학과 교수, 김효권 법무법인 퍼스트 대표변호사는 각각 찬성률 55.43%, 55.42%, 99.7%를 기록했다. 
 
석태수 한진칼 사장은 "지주사로서 항공산업 개편에 주도적 역할을 수행해 아시아나항공 통합 체제를 조기에 구축할 계획"이라면서 "저수익 자산 매각과 수익성 중심의 사업구조 개편으로 이른 시일 내 정상화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