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박영선 "박원순 피해자께 사과…만나 대화하고 싶어"

세계여성의날 맞아 여성정책발표…"직장 문화 바꾸고 상담사 배치"

2021-03-08 16:39

조회수 : 1,24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피해 여성께 다시 한번 진심어린 사과를 제가 대표로 대신 드린다"고 밝혔다.
 
8일 박 후보는 세계여성의날을 맞아 가진 '여성 정책 브리핑'에서 "피해자 분께서 조속히 일상으로 돌아오실 수 있도록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다하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피해자를 돕기 위해 구체적으로 생각한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피해자가 느끼기에 우리의 사과가 충분하다고 생각할 시점에 만나서 대화하고 싶다"고 답했다.
 
서울시정과 관련해 성인지 감수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는 "제가 정부에 있다 보니까 성인지 감수성을 높이기 위한 정기교육을 직원들과 같이 받아봤는데 물론 효과가 있지만 좀 더 현실적으로 바꿀 필요가 있어 보인다"며 "어떤 경우에 내가 상대에게 결례가 되는지에 대해 좀 더 확실히 인식시켜 주는 현실적인 교육 제도가 강화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위계에 의한 성폭력 재발방지책에 대해서는 "사회적 분위기를 일단 바꿔야 한다. 내가 상처를 받았을 때 오히려 그것을 감추려고 하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만들어야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직장에서 서로에게 2차 가해가 생기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직장 문화를 바꾸고 이런 것을 전담하는 상담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서울시에 성폭력 관련된 부분을 털어놓고 이야기하고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 상담사를 설치할 필요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이날 박 후보는 "21분 컴팩트 도시 서울에서는 여성이 안심하고 생활하고 출산, 보육의 부담을 없애서 언제든지 원하면 일할 수 있게 하겠다"며 여성 관련 공약을 발표했다.
 
구체적으로는 △돌봄 노동자 차별금지 조례 제정 △여성 기업 제품의 공공 의무구매 비율제 도입 △성평등임금공시제 확대 시행 △여성임원이 많은 여성친화기업 선정·발표 △여성 1인가구 스마트안심호출기 지급 △관악구·중구·마포구·강남구 등 1인가구 밀집지역 골목길 경찰관 상시순회 △공공의료기관에 여성건강센터 설치 △젠더폭력 피해여성 상담지원 24시간 운영 등을 약속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공군호텔에서 열린 제113주년 3·8 세계 여성의 날 기념식에 참석, 축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