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선율

melody@etomato.com

사소한 것, 알려진 것도 꼼꼼히 살피겠습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SME 진출 무대 해외로 넓히고 물류 솔루션 판 더 키운다"

온라인 기자간담회서 SME 사업 확장 목표와 성과 발표

2021-03-02 16:21

조회수 : 1,17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선율 기자] 네이버가 중소상공업자(SME)들의 사업영역을 확대한 스마트스토어 플랫폼으로 글로벌 진출을 본격화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우선 네이버는 최근 경영통합을 마무리한 자회사 라인과 야후재팬 운영사 Z홀딩스와의 시너지를 발휘해 일본에서 스마트스토어를 선보이는 한편, 다양한 물류 솔루션을 제공해 SME의 글로벌 진출과 성장을 돕는다는 계획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사진/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2일 ‘네이버 밋업’ 온라인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지난 5년간 SME 레벨을 넘어 브랜드 레벨로 성장한 독자적 사업영역을 갖춘 사업자가 늘었다”면서 “브랜드로서 성장한 이들이 해외로 진출하는 일까지 돕고자 프로젝트 ‘꽃 2.0’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프로젝트 꽃'은 네이버가 지난 2016년 4월부터 기술과 데이터를 제공해 SME와 창작자를 지원하기 위해 진행해온 사업으로, 42만 스마트스토어 창업을 이끌어냈다. 올해는 성장한 소상공인들을 글로벌 브랜드로 키우는 사업으로 확장해 나가겠다는 목표다. 
 
우선 수십만개의 독립상점의 특성에 따라 SME가 직접 설계할 수 있는 물류 솔루션을 선보인다. 네이버는 직매입과 직물류 방식의 유통을 펼치는 쿠팡과 다르게 SME 경쟁력을 바탕으로 CJ대한통운과 협업해 빠른 배송 서비스를 연내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생방송 쇼핑 등에서 당일 도착 배송가능한 운영방식도 검토 중이다. 한 대표는 “네이버는 42만명의 다양한 판매자가 있고, 이용자는 상품별 특징에 따라 다양한 배송을 원한다. 우리는 각자의 니즈에 맞춰 SME와 이용자가 편리하게 물류를 이용할 수 있는 데 방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다만 물류 인프라에 직접 대규모 투자를 하는 쿠팡과 비교해 네이버는 다양한 협력관계를 구축한 배송방식으로 해결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2일 온라인으로 열린 '네이버 밋업'에서 '프로젝트 꽃'의 지난 5년 성과와 향후 방향성을 소개했다. 사진/네이버
 
한 대표는 “물류는 전체적으로 물류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고 회사간 데이터를 연결해야하는 과정이 필요해 물류데이터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방식으로 각 영역에 맞게 풀어나갈 생각”이라며 “쿠팡처럼 당장 빠른 배송을 전면 도입하는 것은 아니다. 네이버가 물건을 사와서 경쟁력을 만들 수도 있지만 그보단 자사 스마트스토어에 들어와있는 40만 사업자들이 원하는 각각의 브랜드를 가지고 스토어 경쟁력을 확보해 각 스토어가 커 가는 방향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올해 동네시장 160곳에 온라인으로 장을 볼 수 있는 서비스를 확대하고 물류 스타트업과도 협력관계를 구축해 시장 내 물류 인프라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동대문 패션 업체를 겨냥한 스마트 물류 솔루션을 내놓는다. 
 
김평송 네이버 사업개발실 리더는 "동대문 물류 스타트업인 브랜디, 신상마켓 등과 제휴를 맺고 패션 판매자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물류 과정에 대한 고민을 해결하겠다"며 "제품 셀렉션과 코디, 큐레이션 등 제품 경쟁력에만 집중할 수 있는 ‘동대문 스마트 물류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동대문 스마트 물류 사업이 순조롭게 풀리면 향후 동대문 패션 업체 상품을 일본에 내다 팔 수 있도록 연결하는 방안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그동안 쌓아온 스마트스토어 데이터와 여러 파트너 기업들의 물류 데이터를 기반으로 ‘풀필먼트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다. 아울러 어려움을 겪는 중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100억원의 자금을 출연한다는 계획이다.
  
이선율 기자 melody@etomato.com
 
  • 이선율

사소한 것, 알려진 것도 꼼꼼히 살피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