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문 대통령 "손실보상제·이익공유제, 포용적 정책 모델 될 수 있다"(종합)

세계경제포럼(WEF) 특별연설…"한국, 코로나 극복 단계 진입했다"

2021-01-27 18:00

조회수 : 1,35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최근 정부와 국회에서 논의되는 '손실보상제'와 '이익공유제'에 대해 "실현된다면 앞으로 코로나와 같은 신종 감염병 재난을 함께 이겨내는 포용적인 정책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긍정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세계경제포럼(WEF)이 개최한 '2021 다보스 아젠다 한국정상 특별연설'에 화상으로 참석해 "한국은 포용적 회복을 위해 위기 속에서 격차가 더 커지지 않도록 노력해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이제 한국은 코로나 극복의 단계로 진입하며, 포용적 회복과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한국 경제는 올 상반기에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할 전망이며, 지난해와 올해를 더한 합산 성장률에서도 OECD 국가 중 최고 수준을 기록할 전망"이라고 자신했다.
 
아울러 코로나19 극복을 통한 일상의 회복 및 기후변화 대응 등 글로벌 이슈에 대한 '책임있는 중견국'으로서 한국의 역할을 밝히고 △코로나19 대응 등 글로벌 보건의료 협력 △디지털·그린 뉴딜 등 한국판 뉴딜과 양극화 해소를 위한 사회안전망 확충 △2050 탄소중립 등 기후변화 대응 △글로벌 기업들의 한국 투자 유치 지원 등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세계는 'K자형 회복'이 아니라 더 포용적인 새로운 일상으로 가기 위해 더욱 굳건하게 연대하고 협력해야 한다"면서 "지난해 G20이 합의한 무역·투자 코로나 대응 행동계획과 필수 인력의 국경 간 이동이 원활하게 이뤄지고, 다자주의적 협력으로 더 지속가능하고 포용적인 회복을 함께 이뤄가길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기조연설에 이어 △경제일반 △코로나19 백신 등 보건의료 협력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등 4가지 주제에 대해 앙헬 구리아 OECD 사무총장,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CEO, 짐 스나베 지멘스 의장, 베누아 포티에 에어리퀴드 CEO 등 11개 글로벌 핵심 기업·국제기구 대표들이 문 대통령과 비공개 질의응답을 가졌다.
 
당초 질의응답은 7명 내외, 25분간 진행되도록 예정됐지만, 참석을 희망하는 이들이 많다는 WEF의 요청에 질의자를 11명으로 확대하고 질의응답 시간도 40분으로 늘렸다는 후문이다. 직접 참여한 11명 외에도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기업의 CEO들, 국제기구, 각국 정부, NGO, 해외 언론사 대표 등 118명이 참석 등록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제사회의 뜨거운 관심에 대해 "코로나 이후 높아진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과 함께, 한국판 뉴딜, 탄소중립 등 한국의 주요 정책 추진 과정에서 다양한 비즈니스 협력의 장이 확대될 것이라는 높은 기대가 반영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앞으로 코로나19 등 전염병과 4차 산업혁명 대응 및 기후변화 대응 등에 대한 한국의 정책에 따라 글로벌 유력 기업들의 투자 확대 등 한국과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1 세계경제포럼(WEF) 한국정상 특별연설에 참석해 “이제 한국은 코로나 극복의 단계로 진입했다”고 자신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