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문 대통령, 바이든과 첫 통화...'한미동맹 강화' 등 논의

바이든, '재향군인의날'에 한국전 참전기념비 참배

2020-11-12 09:00

조회수 : 1,89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전9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통화했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바이든 당선인의 대선 승리를 축하하고 한미동맹 강화 방안, 한반도 문제 협력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출입기자들에게 이와 같은 문 대통령의 일정을 공지했다.
 
앞서 바이든 당선인은 11일(현지시간) 미국 재향군인의 날을 맞아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 있는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했다.
 
바이든 당선인의 이번 행보는 참전용사들에 대한 예우와 함께 한국과 같은 전통적 동맹관계를 보다 강화하겠다는 뜻이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트위터 글에서 "미국 군대의 제복을 입었던 이들의 봉사를 기린다"며 "나는 여러분의 희생을 존경하고 봉사를 이해하며, 국방을 위해 용감하게 싸운 가치를 결코 배신하지 않는 최고사령관이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전9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통화를 하고 한미동맹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사진은 지난 10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의 통화 모습.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