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크게 작게 작게 메일
페이스북 트윗터
신한은행, 직원 업무지원 플랫폼 ‘AI 몰리’ 구축 추진
빠르고 정확한 업무처리 지원으로 고객 편의성 증대
입력 : 2019-05-29 오후 2:10:31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신한은행은 영업현장의 빠르고 정확한 업무처리를 지원하는 ‘지능형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A.I 몰리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A.I 몰리는 ‘쏠(SOL)’ 캐릭터 중 탐험대장인 북극곰 쏠의 친구로 무엇이든 척척 해내는 똑똑한 박사 캐릭터 ‘몰리’의 이름을 사용했다. 
 
A.I 몰리는 직원들이 업무 관련 지식을 검색하고 확인하는 수준을 넘어 챗봇 형태로 업무처리에 대한 전체적인 가이드를 제공하는 진화한 형태의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이다. 직원이 A.I 몰리에서 간단한 키워드만 입력하면 지능형 맞춤 조회를 통해 원하는 정보를 신속하게 찾을 수 있고 업무처리가 완결될 때까지 단계별로 추가 정보를 제공받게 된다. 
 
A.I 몰리는 직원들이 검색하고 선택하는 업무 정보들을 축적해 이를 기반으로 자주 찾고 이용하는 업무에 대해서 맞춤형 정보들을 패키지로 제공할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A.I 몰리를 업무용PC, 모바일, 태블릿 등 다양한 업무환경에서 이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플랫폼’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영업점 내부는 물론 외부에서도 상담 고객이 원하는 정보를 조회할 수 있고 고객에게 전송해야 하는 자료들도 검색부터 발송까지 한번에 처리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금융사기 본점접수 △금융거래 목적확인 △은행 업무양식 외부 발송 △고객 알림톡 안내발송 등 영업점에서 빈번히 일어나는 업무들에 대해 플랫폼을 우선 구축해 11월 시범 이행하는 한편 향후 지속적으로 적용 분야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효율적인 업무 활용으로 고객 편의성 향상은 물론 직원들의 워라밸 수준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사진/신한은행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신병남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


- 경제전문 멀티미디어 뉴스통신 뉴스토마토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