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예결·교육위 조국 청문회 방불…이낙연 "청문 결과 보고 판단"

2019-08-26 15:16

조회수 : 1,15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들이 거론된 26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와 교육위원회 전체회의는 아직 열리지 않은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방불케 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향후 청문 결과를 갖고 판단 후 문재인 대통령에게 의견을 개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조 후보자를) 추천하신 국무총리께서 최근의 사태를 어떻게 생각하시느냐'는 자유한국당 이현재 의원의 질의에 "법적 절차 중 가장 중요한 인사청문회가 남아 있다. 청문 과정에서 국회가 공식적인 검증을 하면 저도 그에 따라 판단하겠다"며 "국회를 비롯한 국민의 여론, 저의 판단까지 종합해서 대통령께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조 후보자와 관련한 고소·고발건에 대해 "11건이 접수됐다"며 "이제 접수되서 사건 배당을 하고 절차에 따라 (수사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조속히 수사 이뤄져야 한다는 이 의원의 지적에 대해선 "여러 사실 관계 확인도 필요해서 인사청문회가 열린다면 거기서 밝히는 게 필요하다"며 "사실 관계 확인부터 필요하고 이 부분은 각 수사기관에서 절차에 따라 처리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 딸의 논문 및 특혜입학 의혹에 대한 질의도 이어졌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이 조 후보자의 딸이 고등학생이 2주간 인턴 생활을 하고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급 논문의 1저자가 된 의혹을 제기하자 "조사 결과가 나와야 (필요한 조치가 무엇인지) 판단할 수 있다"며 "지금 학회 측에서 조사하고 있기 때문에 조사 결과를 보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예결위 뿐만 아니라 교육위 전체회의에서도 조 후보자 딸의 논문 및 특혜입학 의혹을 놓고 여야가 충돌하며 개의 1시간 만에 산회했다. 관련 자료 제출을 놓고 여야 간 고성이 오가며 분위기가 격앙됐다. 이찬열 교육위원장은 "교육부는 국민이 납득할 만한 대책을 마련하고 의원이 요청한 자료를 모두 제출하라"고 주문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전 26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