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고은

새누리 비박계 "찬성표 최소 35명…탄핵 가결 확신"

2016-12-09 09:55

조회수 : 2,84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고은기자]새누리당 비박(박근혜)계 의원들로 구성된 비상시국회의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 표결 당일 만나 탄핵안 가결을 위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비상시국회의는 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이날 오후 열릴 탄핵안 표결에 관해 논의했다. 회의 참석자는 총 35명으로 모두가 탄핵안 찬성에 표를 던지기로 했다. 
 
비상시국회의 대변인인 황영철 의원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저희 비상시국회의는 지금까지 국민들의 준엄한 목소리를 받들어 올바른 길을 가고자 노력해왔다. 새누리당에 대한 국민들의 준엄한 비판 또한 깊이 가슴에 새겨왔다"며 "오늘 이런 국민들의 요구를 받들어 저희는 탄핵안에 동참해 반드시 탄핵안이 가결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새누리당 내 탄핵 찬성표가 얼마나 되느냐'는 질문에 정확한 숫자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오늘 탄핵안 가결은 반드시 될 것이다. 우리들의 입장은 분명하게 확인이 됐고 오늘 참석하진 않았지만 다수의 의원들이 오늘 탄핵안에 찬성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 회의) 참석자 중에는 (유보적인 입장이) 없다. 오늘 참석하신 의원들은 다 찬성표를 던지실 분으로 보면 된다"며 회의 참석자 규모가 35명이라고 확인했다. 
 
황 의원은 탄핵안 부결시 예상되는 책임론과 관련해 모임 내에서도 인증샷 등 찬성 투표를 증명할 수 있는 대비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던 데 대해 "필요하면 공개할 수 있게끔 우리가 자료를 낼 수 있는 준비는 해야겠다"고 밝혔다. 
 
황 의원은 "어제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들이 모여 오늘 탄핵안 투표가 질서 있고 국회의 품위를 지키면서 의회 민주주의를 보장할 수 있도록 준비해주신 것에 대해 깊은 경의를 표한다"면서 "오늘 또한 특정 세력의 시위 내지 조직적 행동으로 국회의원들의 소중한 투표 과정들이 훼손되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야당 일부 지지자들이 대통령의 즉각하야, 황교안 국무총리 교체 등등을 내세우고 있다"며 "헌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대통령 탄핵안이 가결된 이후라면 이 또한 헌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모든 것이 진행돼야 한다고 본다"고 탄핵안 표결 이후 예상되는 혼란에 대한 질서 정연한 수습을 강조했다. 
 
비상시국회의는 이번 주말 총회를 열고 탄핵안 가결 여부에 따른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고, 당의 쇄신과 변화를 이끌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는 등 향후 역할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새누리당 비박(박근혜)계 의원 모임인 비상시국회의가 9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고은 기자 atninedec@etomato.com
  • 한고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