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주혜린

코로나 풀리자 '미세먼지 공습'…나아진 듯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나

미세먼지 농도 2020년 이후 꾸준히 감소세

2023-02-27 04:00

조회수 : 2,36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주혜린 기자]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대기질이 좀 나아진 듯 했으나 최근 들어 다시 하늘이 뿌연 날이 늘고 있습니다.
 
지난 3년간 줄어드는 듯 보였던 미세먼지가 다시 원상태로 되돌아가는 건 아닌지 우려가 나옵니다.
 
26일 환경부와 통계청 등에 따르면 미세먼지 농도는 2019년 23.6㎍/㎥이었지만 2020년 19.4㎍/㎥, 2021년 18.7㎍/㎥, 2022년 17.9㎍/㎥까지 해마다 계속 떨어졌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첫해인 2020년 이후 꾸준히 감소세를 보인 것입니다. 코로나19 시기에 중국발 미세먼지가 상대적으로 한반도에 덜 유입된 결과로 분석됩니다.
 
중국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준비하면서 공장 가동 등을 멈추며 미세먼지 발생량을 상당히 줄였습니다. 코로나19 봉쇄 정책도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일조했습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회복 국면에 접어들면서 활동량이 다시 늘어나고 있어 미세먼지 농도도 오르고 있습니다. 
 
이번달 서울 미세먼지 평균농도는 세제곱미터 당 35마이크로 그램이었습니다. 사진은 서울시청 앞 전광판에 표시된 초미세먼지 농도. (사진=뉴시스)
 
이번달 서울 미세먼지 평균농도는 35㎍/㎥이었습니다. 2월 기준 2012년 측정 이래 최악이었던 2019년과 같은 수치입니다. 한 달 중 절반은 '나쁨'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예년보다 따뜻한 날이 잦아지면서 대기가 정체되다보니 국내 오염물질이 축적되고 있습니다.
 
또 중국 등에서 유입된 미세먼지가 더해지면서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겨울철·봄철 미세먼지는 중국 영향이 큽니다. 서풍 계열의 바람 영향을 더 받기 때문입니다. 
 
중국의 상황은 심각합니다. 일주일 전 베이징은 초미세먼지 농도가 세제곱미터당 207㎍/㎥까지 치솟았습니다. 세계보건기구 권고치의 13배를 넘는 수준입니다.
 
김영민 대기환경정책과 과장은 "최근에 농도가 오르는 것은 중국과 우리나라 공통으로 기온상승, 대기정체가 주요원인 이라고 보고있다. 기온이 작년에 비해 높다"고 설명했습니다. 
 
코로나가 심한 시기에는 중국과 우리나라의 공장이 멈추고 차량과 비행기 등 이동량이 줄어들면서 미세먼지가 줄었지만, 다시 원상태로 복구될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김철희 부산대 대기환경과학과 교수는 "중국 산업이 코로나19 이전 상태를 회복하고 있는 영향"이라며 "겨울은 북서쪽 영향을 많이 받는데 북경 쪽의 미세먼지 농도가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교수는 "우리도 차량, 산업 등이 정상화되면서 배출량이 많아졌다"며 "2019년에 근접하는 수준의 미세먼지가 반복될 수 있지만 2019년보다 조금은 낮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대기질이 좀 나아진 듯 했으나 최근 들어 다시 하늘이 뿌연 날이 늘고 있습니다. 사진은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뿌연 서울 도심. (사진=뉴시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etomato.com
  • 주혜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