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근윤

9ny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신평 "이준석-윤석열 말 못할 갈등 있어, 윤도 '이준석은 안되겠다' 판단"

"이준석, 윤 대통령 처음부터 얕봐…가처분신청은 기각"

2022-08-19 10:09

조회수 : 2,66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신평 변호사는 19일 이준석 전 대표와 윤석열 대통령 간 갈등이 더 있다고 말했다.(사진=TBS유튜브 캡쳐)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멘토'로 꼽히는 신평 변호사는 19일 윤 대통령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간에 '갈등이 더 있다'면서도 "상세한 과정을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신 변호사는 이날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상식적인 수준보다 좀 더 넘어서는 내밀한 사정이 있었냐'고 질문하자 "좀 그런 게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신 변호사는 자신이 윤 대통령 '멘토'로 불리는 데에 "실은 대선 과정에서 이런저런 조언을 해 드렸다"며 "특별히 말씀드린다고 그러면,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 과정에서 제가 밤 12시 넘어서까지 계속해서 설득을 하고 해서 받아냈다"고 전했다. 대신, 윤 대통령이 당선 후 모든 연락을 '먼저 끊었다'며 "국정 운영은 공식적인 계통을 통해서 해야 된다. 제가 비선으로서 어떤 영향을 미친다고 그러면 그건 아주 잘못된 일"이라고 설명했다.
 
신 변호사는 윤 대통령에게 이 전 대표에 대해 '내쳐야 한다"는 조언을 한 적이 있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이 전 대표 성상납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신뢰가 가지 않는 그런 측면이 있다"고 했다. 그는 특히 후보 시절 윤 대통령에게 조언을 했음에도, 윤 대통령이 이 전 대표를 내치지 않고 끌어안은 것과 관련해 '말 못할 어쩔 수 없는 사정이 있었다'고 했다.
 
신 변호사는 "이 전 대표가 윤석열 후보를 처음부터 얕봤다"고 했다. 신 변호사는 이 전 대표가 "'당신(윤 대통령)은 토론회 한두 번 하면 나가떨어질 것이다' 이런 식으로 말한 것들이 많이 있지 않냐"며 "'정치인으로서 너는 별로 자격이 없다' 하는 그런 하대의식에서 나온 많은, 어떤 면에서는 예의를 어긋난, 그런 언행들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 가운데 윤석열 후보도 '이 사람은 안 되겠다'는 그런 판단을 하셨다"고 부연했다.
 
신 변호사는 '대선에서 승리한 여당 대표인데 대선 끝나자마자 쳐내려고 하니까 본인 입장에서는 억울하지 않겠냐'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다. 그러나 사람은 흔히 자기가 한 행위가 무엇이었는지를 잘 모른다"고 모든 갈등의 근원이 이 전 대표에게 있었음을 분명히 했다.
 
그는 "이 전 대표가 과거에 윤석열 후보를 향해서 무슨 일을 했는지, 또 그로 인해서 얼마나 큰 파장이 일었는지, 또 자기 때문에 이긴 것으로 생각하는데 제가 볼 때는 천만의 말씀"이라고 했다. 그는 이 전 대표가 대선 승리에 "기여한 바는 있었다"고 평가하면서도 "마이너스 면도 있었고, 또 무엇보다도 이 전 대표는 선거 전체의 판세를 읽지를 못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신 변호사는 이 전 대표가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에 반발, 법원에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기각을 예상하며, 경찰 수사결과에 대해서도 "제가 판사 경력을 떠나서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그 세 가지 혐의에서 다 빠져나온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유근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