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법원, 쌍용차 최종 인수예정자로 'KG 컨소시엄' 선정(종합)

"후속 공개입찰 참여 KG가 유일"

2022-06-28 16:27

조회수 : 1,56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법원이 회생 절차를 밟고 있는 쌍용차의 새 주인으로 KG그룹의 ‘KG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서울회생법원 회생1부(재판장 서경환)는 KG그룹을 주축으로 한 ‘KG컨소시엄’을 쌍용차 인수자 예정자로 최종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쌍용자동차 관리인과 KG 컨소시엄 사이에 체결한 조건부 투자계약서에 따르면 KG 컨소시엄의 인수내용보다 더 유리한 인수내용을 제시하는 입찰차가 없는 경우 KG컨소시엄을 최종 인수예정자로 선정하기로 했다. 확정된 인수대금은 3355억원 가량으로 전해진다. 쌍용차는 다음 달 초 KG컨소시엄과 본계약을 체결한 뒤 관계인 집회를 열어 채권단 동의 등을 진행한다.
 
서울회생법원은 “후속 공개입찰 절차에서 ‘광림 컨소시엄’이 유일하게 참여했다”면서 “인수대금의 규모와 인수대금 조달의 확실성, 운영자금 확보계획, 인수자의 재무건전성 등의 요소를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 광림 컨소시엄의 인수내용이 기존 KG 컨소시엄의 인수내용보다 불리한 것으로 평가됐다”고 했다.
 
앞서 쌍용차는 인수대금, 운영자금 규모 등 자금력과 요구 지분율 등에 따라 KG 컨소시엄을 인수예정자로 선정했다. 이후 조건부 투자계약을 체결하고 공개입찰 절차에 나섰다. 공개입찰에서는 쌍방울그룹 계열사로 구성된 광림컨소시엄이 인수의향서를 내 KG 컨소시엄과 막판까지 맞붙었다.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정문 모습.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