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민영빈

0empty@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윤 후보 사과의 진심, 사과는 개나 주라는 의미?

'전두환' 사과한 날 윤석열 후보, 캠프서는 개에 사과주는 사진 올려 논란

2021-10-22 09:14

조회수 : 18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민영빈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전두환 옹호성 발언'에 대해 사과했지만 윤석열 캠프가 SNS에 '뒤끝'을 남기는 행태를 보였던 가운데 대선 경쟁주자인 유승민 후보캠프의 권성주 대변인이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후보'라고 맹비난에 나섰다. 전두환 전 대통령 발언에 대해 윤 후보가 사과를 한 날마다 '사과' 사진이 SNS에 올라왔기 때문이다. 
 
권 대변인은 22일 '사과는 개나 주라는 윤석열 후보, 국민 조롱을 멈춰라'라는 제목의 논평을 게재했다. 그는 "자신의 망언에 대한 사과 요청에 과일 사과 사진을 SNS에 올려 국민을 조롱하더니, 끝내 겨우 '송구'하다 말한 그날 심야엔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추가로 올렸다"며 "누가 봐도 사진의 의미와 의도는 명확했다.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21일 윤석열 후보의 반려견 '토리' 인스타그램 계정인 '토리스타그램'에 사진이 한 장 올라온 게 화근이었다. 사과 열매를 '토리'에게 주는 사진이었다. 사진 아래에는 "오늘 또 아빠가 나무에서 인도사과를 따왔나봐요. 토리는 아빠 닮아서 인도사과 좋아해요"라는 설명과 함께 '#우리집괭이들은_인도사과안묵어예', '#느그는추루무라!'라는 해시태그가 달렸다. 해시태그 내용은 인터넷 은어와 경상도 사투리 섞인 말로 '우리집 강아지들은 사과 안 먹는다. 너희들은 먹어라'라는 뜻이다. 
 
권 대변인은 한 걸음 나아가 "윤석열 후보 손 바닥에 '왕(王)'자는 해괴했고, 이번 '사과' 사진들은 기괴했다. 오싹하고 무섭다는 반응들이 순식간에 퍼져나가자 약 한 시간여 만에 사진은 삭제됐다"면서도 "사진을 SNS에서 삭제한다고 이미 드러낸 그 본심은 국민들 뇌리에서 삭제되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권 대변인은 "가족이든 직원이든 그 누가 하고 있든, SNS 담당자 문책으로 끝낼 일이 아니다"라며 "앞에서 억지 사과하고 뒤로 조롱하는 기괴한 후보에게 대한민국 대통령 자격 절대 없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번에 논란이 된 '토리스타그램'은 윤 후보 캠프가 관리한다는 점을 꼬집은 것이다. 
 
다만 윤 후보 측 SNS에 '사과' 사진이 올라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9일 '전두환 옹호성 발언' 이후 다음날에는 윤 후보의 인스타그램에 윤 후보의 돌잔치 사진과 함께 '석열이형은 지금도 과일 중에 사과를 가장 좋아한다'고 글을 남긴 바 있다. 지난 21일에도 윤 후보의 어린 시절 사진과 함께 '사과' 열매 사진과 같은 취지의 글이 올라왔던 것까지 벌써 세번째다. 현재 윤 후보의 SNS 계정과 반려견 '토리'의 계정에도 '사과' 게시물은 모두 삭제된 상태다.
 
윤석열 후보 반려견 '토리'의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민영빈 기자 0empty@etomato.com
  • 민영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