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이재명, 이낙연 캠프 '무효표 이의제기'에 "당 입장 따르겠다"

서운함 감추지 못한 이재명, 한숨 끝에 "문재인 대통령도 축하해줬다"

2021-10-10 21:38

조회수 : 5,81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로 확정된 이재명 후보는 이낙연 캠프가 무효표 처리에 대한 이의제기를 제기하겠다는 입장을 공식 발표한 데 대해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를 받은 사실을 언급하면서 이낙연 캠프에 서운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후보는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 경기장에서 최종후보 확정을 마친 뒤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낙연 캠프의 이의제기와 관련해 "당헌·당규라는 게 있다"며 난감한 내색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당이 당헌·당규를 적절하게 해석해서 잘 결정하지 않겠냐. 문재인 대통령도 축하의 말을 해주셨다니까 저는 우리 당이 결정하는 대로 처분을 기다리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답변을 하는 과정에서 깊은 한숨을 내쉬고, 잠시 말을 잇지 못하는 등 곤란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앞서 이낙연 캠프는 이날 대선 경선이 끝난 직후 논평을 통해 "소속 의원 전원이 긴급회의를 갖고 당 대선후보 경선 무표효 처리에 대한 이의제기를 규정된 절차에 따라 당 선관위에 공식 제출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낙연 캠프는 그간 사퇴한 정세균·김두관 후보의 무효표를 합산할 경우 이 후보의 누적득표율이 과반을 넘지 못한다고 주장해 왔다. 
 
이 후보는 이에 대해 "특정인의 당선과 영광을 위해 경선을 하는 게 아니라 민주당과 넓게 보면 개혁세력의 재집권, 4기 민주정부 창출을 위해 팀원이 하나로 함께 해온 것"이라며 "개인 선수간의 갈등은 과거 박근혜·이명박 때와 비교하면 아무 것도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작은 마음의 상처나 갈등이 있지만, 저는 이낙연 후보든 박용진 후보든 하실 수 있는 이야기를 했다고 생각한다"며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똑같은 동전도 이렇게 보면 동그라미고 이렇게 보면 일자인데 보기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그런 이야기(무효표 처리 논란 등)를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이낙연 후보(왼쪽)와 이재명 후보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