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곽상도, 결국 탈당계 제출…'아들 50억 퇴직금' 파문에 지도부 압박까지

논란 커지자 대구시당에 탈당계 제출…지도부 설득에 동의한 것으로 전해져

2021-09-26 18:26

조회수 : 4,32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결국 탈당계를 제출했다. 아들이 대장동 개발 시행사인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으로 50억원을 수령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파문이 인 데다, 당 지도부까지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하는 등 거취를 압박한 데 따른 결과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오후 국회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열고 "곽 의원이 조금 전 대구시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곽 의원의 법적 책임 유무는 향후 수사 과정에서 밝혀지겠지만, 그 여부를 떠나 공인으로서의 정치적 책임에 대해 우리 국민의힘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 지도부는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어 곽 의원의 출당 여부 등 거취를 논의하며 곽 의원 압박에 들어갔다. 지도부 일부가 곽 의원과 접촉하며 탈당계 제출을 건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출당과 제명 등의 징계보다는 자진 탈당이 그나마 모양새가 좋지 않느냐'는 의견에 곽 의원이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원내대표는 곽 의원 탈당으로 한결 부담을 던 듯 "국민의힘 입장은 처음부터 명확하다"며 "대장동 게이트는 서민들의 분양대금을 가로챈 단군 이래 최대 개발 비리로, 여야 그 누구든 어떠한 의혹도 명명백히 밝혀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실체적 진실을 밝힐 전문성과 공정성을 담보할 특검만이 이 게이트의 실체를 밝힐 수 있다"며 "말단 직원도 50억원을 받았다는 사실은 대장동 게이트의 규모가 천문학적이고 관련자들의 권력이 어느 정도일지를 가늠케 해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대장동 게이트 설계자 이재명 후보에게 다시 묻는다. 화천대유는 누구 겁니까"라며 "본인의 성남시장 재임 시절 판교 대장동에서 벌어진 일을 누구와 어떻게 설계하고 어떤 약정을 맺었나"라고 몰아붙였다. 이어 "결국 설계 당사자인 이재명 후보만이 이 모든 의혹에 답할 수 있다"며 "자신의 재임 시절 일어난 거대한 개발 비리를 정치적 술수로 피해가면서 대선만 치르겠다고 한다면 용납할 국민은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서도 "국회에 제출된 특검 법안을 조속히 수용하라"며 "성역 없이 수사를 받고, 국정조사에도 마땅히 응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그는 "아울러 국회 국정감사에 이재명 후보 본인은 물론이고 관련자들의 증인 출석에 적극 협조할 것을 다시 한 번 요구한다"며 "거부한다면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개발 비리의 몸통이거나 민주당이 그 비호 세력임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4월 경기도 과천정부청사에 있는 공수처를 항의방문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