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청와대, '박지원 논란'에 함구…"언급할 사안 아냐"

야권, '고발사주 의혹' 박지원 배후설 제기…박 "헛다리 짚고 있다"

2021-09-13 18:05

조회수 : 3,10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13일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연루된 것 아니냐는 야권의 주장과 관련해 "청와대가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고 함구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재 여러 의혹들이 있는 것이고 그게 명쾌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청와대가 박 원장과 관련된 사건을 보고받았나'라는 질문에도 "어떤 것도 보고 받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근이 연루된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는 전날 SBS 인터뷰에서 "사실 9월2일이라는 (뉴스버스 보도) 날짜는 우리 원장님(박지원 국정원장)이나 내가 원했던 거나, 배려 받아서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야권은 '우리 원장님'이라는 대목 및 박 원장과 조씨가 친밀한 관계인 것을 문제삼아 '국정원이 개입한 정치공작 아니냐'며 공세를 펼치고 있다. 이에 조씨는 "얼떨결에 나온 표현"이라고 해명했고, 박 원장 역시 "야당이 헛다리 짚고 있다. 수사하면 다 나온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청와대 전경.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