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윤석열, 국회 방역수칙 위반 논란…'하루 103개 의원실 방문'

의원실 방문 사전신청 해야, 한꺼번에 10여명 돌아다녀

2021-08-04 11:08

조회수 : 1,49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 소속 103명 의원사무실을 돌며 인사하는 과정에서 국회 방역수칙을 위반해 논란이 일었다.
 
국회 보좌진과 정당 사무처 관계자 등이 익명으로 글을 올리는 페이스북 '여의도 옆 대나무숲' 계정에 지난 3일 게시된 "대통령 후보는 방역수칙 위반해도 되나"라는 글에서 "사전 신고도 없이 윤석열 총장과 그 일행 10여명이 한꺼번에 몰려다니면서 그냥 103명의 국회의원 방을 다 돌았다"고 지적했다.
 
작성자는 "각층 간의 이동이 불가능했을 텐데도 아무런 제약 없이 다 돌아다녔다"며 "특히 함께 다닌 10여명 중에 한 분이라도 코로나 확진자나 밀접접촉자가 있다면 국회 의원회관 103명의 방은 전부 셧다운 돼야 한다. 큰일 날 일을 한 것"이라고 했다.
 
외부인이 국회 의원실에 방문하려면 국회 방역수칙에 따라 하루 전 사전 신고를 하고, 출입증을 받아야 한다. 또 사전 방문 신청한 의원실만 출입이 가능하고, 다른 층으로 이동은 불가능하다.
 
작성자는 "모르고 했는지, 아니면 알고도 그냥 강행한 건지 모르지만 명백한 코로나 국회 방역수칙 위반"이라며 "하는 거 보면 아직도 초선 국회의원보다 못한 아마추어 같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윤석열 캠프 관계자는 "체온 체크나 마스크는 철저히 했다"며 "국회 안에서 소속 전 의원들을 방문하다 보니 층별 제한 등 국회 자체 방역수칙을 지키지 못한 건 인정한다"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국회의원회관 지성호 의원실을 방문해 지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윤석열 캠프 제공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