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손 잡은 윤석열·이준석 "이제는 일심동체"

윤, 입당 후 첫 상견례 "정권 교체 위해 모든 것 바치겠다"

2021-08-02 11:55

조회수 : 5,42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입당 후 첫 상견례를 가졌다. 이 대표는 "이제 식구가 됐으니 대동단결, 일심동체"라고 환영했고 윤 전 총장은 "정권 교체를 함께할 수 있도록 헌신을 다 하겠다"고 화답했다.
 
윤 전 총장은 2일 국회를 찾아 이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등 지도부를 예방했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는 "경선 버스에 탑승한 것에 감사드린다"며 "치맥 회동을 하면서 '대동소이'라고 말했었는데 이제 이 정도면 대동소이가 아니라 대동단결"이라며 "결국 우리는 하나라는 것을 앞으로 강조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기현 원내대표도 "문재인 정권이 내로남불이고 위선적이고 무능하고 국민을 속이는 DNA를 갖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해준 분"이라며 "공정과 대의를 위해 통 큰 결단을 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비상식을 상식으로 정상화 시켜 국민들을 편안하게 해드리려면 보수와 중도, 진보를 아우르는 빅텐트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며 "국민의힘과 함께, 정권 교체를 바라는 다양한 국민과 함께 정권 교체를 확실하게 해낼 수 있도록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상견례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지만, 이 대표와 김 원내대표는 앞서 윤 전 총장의 '기습 입당'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내비치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달 30일 지도부가 없는 상태에서 입당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원래 2일에 입당하는 것으로 사전에 양해가 있었다"며 "일정은 재조정 하면 되는 것인데 제가 지방 일정을 수행하는 것을 사실 모르는 사람이 없다. 형식에 있어서는 굉장히 아쉬운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도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서 "사전에 전체적인 방향성에 대해서는 공감이 있었지만 갑작스럽게 입당을 하는 바람에 조금 이상한 모습이 연출되긴 했다"며 윤 전 총장의 입당 과정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일 국회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