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서윤

http://www.facebook.com/profil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1조원 돌파한 '소부장 펀드'…최대 30억 R&D 자금 지원한다

정부, 유망 소부장 기업에 R&D 자금 지원

2021-06-21 14:20

조회수 : 2,66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소재·부품·장비(소부장) 투자를 위한 정책펀드 조성액이 1년6개월 만에 총 1조원을 돌파했다. 정부는 내년부터 유망 소부장 기업에 최대 30억원의 연구개발(R&D) 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2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 2019년 7월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소부장 기업 투자를 목적으로 만들어진 '소부장 정책펀드'가 지난해 이후 1년6개월 만에 1조409억원의 조성 금액을 기록했다.
 
이는 일본 수출규제 이전 20년간(2000∼2019년) 소부장 정책펀드 투자 금액을 모두 합친 5736억원보다 2배에 가까운 규모다.
 
정부는 올해 중 6000억원 이상의 추가 소부장 펀드 조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정책형 뉴딜펀드를 활용한 유망 소부장 기업 투자 확대에도 힘쓰기로 했다.
 
이를 위해 소재부품장비투자기관협의회, 산업기술평가관리원, 산업은행, 민간 투자기관은 이날 서울 코엑스에서 '소재·부품·장비 투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 체결로 각 기관은 뉴딜 분야의 유망한 투자사업 발굴을 위해 적극 협력키로 했다.
 
뉴딜투자 공동기준에 정의된 200개 뉴딜 품목의 벨류체인(value chain)을 분석해 각 품목을 생산하는 데 필수적인 핵심 소부장과 관련 사업을 영위하는 소부장 기업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할 예정이다.
 
또 투자 유치를 희망하는 소부장 기업과 뉴딜펀드 민간 투자기관 간 온·오프라인 만남 기회도 제공한다. 소부장 산업에 대한 투자자의 관심을 높이도록 투자기관과 소부장 업계 전문가 간 교류 프로그램도 개설한다.
 
산업부는 내년부터 뉴딜펀드 등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은 소부장 기업에 최대 30억원의 R&D 자금을 연계,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BNW인베스트먼트, 한국투자파트너스 등 민간 투자기관도 그간 소부장 기업에 투자한 주요 사례다.
 
에코프로비엠은 2016년 BNW인베스트먼트, IBK기업은행 등으로부터 600억원의 투자를 유치해 이차전지 양극재 제조기술 고도화를 위한 설비투자와 사업 확장에 나선 바 있딘. 그 결과 이 업체는 이차전지 양극재 분야의 글로벌 2위 기업으로 도약했다.
 
뮤텍코리아는 지난해 BNW인베스트먼트, IBK기업은행 등으로부터 475억원의 투자를 유치해 일본 등에 의존하던 광학기술 국산화에 성공했다.
 
김석주 BNW인베스트먼트 상무는 "우리나라는 반도체, 이차전지 등 핵심 소재부품 분야의 세계적인 강국으로서 소부장 산업의 투자 전망이 매우 밝다”고 말했다.
 
이경호 산업부 소재부품장비협력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소부장 기업 성장을 위한 투자 재원이 더욱 확대되고, 소부장 산업계와 금융계가 긴밀히 협력해 다양한 투자 성공사례를 창출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소부장 투자를 위한 정책펀드 조성액이 1년6개월 만에 총 1조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부품기업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