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정세균 "경선 연기 바람직…지도부 당헌·당규 실천해야"

당헌·당규 맞지 않는 결정이면 문제제기 가능성

2021-06-21 10:53

조회수 : 3,45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일정을 연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전 총리는 21일 오전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경선 연기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아마도 현재 생각하고 있는 것보다는 좀 연기하는 것이 바람직하겠다고 하는 것이 저의 생각"이라고 답했다.
 
정 전 총리는 "꼭 연기해야 된다기 보다는 경선 연기에 대한 주장이 있으니까 당은 충분히 그걸 의논하는 게 좋겠다"라면서도 "코로나19 사태도 그렇고, 선거가 상호경쟁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상대가 어떻게 하느냐와 보조를 맞추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그런 차원에서 보면 진지한 고민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경선 연기를 주장하면서 당헌·당규 원칙을 강조했다. 정 전 총리는 "정당을 운영하면서 어떤 이견이 있으면 당헌·당규대로 하면 된다"라며 "당 지도부는 당헌·당규를 잘 실천하는 노력을 항상 해야 한다"라고 했다.
 
이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당헌·당규의 원칙에 따라 9월 경선을 그대로 실시하겠다는 입장과 배치되는 부분이다. 정 전 총리와 송 대표가 모두 당헌·당규 원칙을 내세우면서도 경선 일정에 대해서는 정반대 해석을 내놓고 있는 셈이다.
 
민주당 당헌 제88조는 제2항은 대선 180일 전까지 후보를 선출하도록 규정하고 있는데, 상당한 사유가 있는 때는 당무위원회의 의결로 달리 정하도록 단서를 달고 있다.
 
송 대표의 '원칙' 제88조 제2항의 앞부분에 방점을 찍는 반면 정 전 총리를 비롯한 이낙연 전 대표 측은 단서 조항을 원칙으로 내세우며 당무위 소집을 주장하고 있다.
 
정 전 총리는 "당헌·당규에 맞지 않게 어떤 결정이 이루어지면 아마도 당내에 문제제기를 할 가능성이 있다"라며 "정치적인 결단을 하고 합의가 이루어지면 당헌·당규를 따지지 않는 것"이라며 지도부를 거듭 압박했다.
 
또 "누군가가 당헌·당규를 들어서 문제를 제기하면 그때는 당헌·당규로 돌아가는 것이 정당 운영의 기본"이라며 "대한민국도 헌법질서를 내세우고 헌법질서에 위배되는 것으로 확정이 되면 문제가 되는 거 아닌가. 정당의 헌법이 당헌·당규"라고 말했다.
 
민주당 대선 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8일 YTN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일정을 연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정세균 전 총리가 지난 20일 정 전 총리가 전북 전주시에서 자신의 지지모임인 '균형사다리 전북본부 발대식'에 참석했다. 사진/뉴시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