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국민 10명 중 7명 "대체공휴일 확대 찬성"

서영교, 티브릿지코퍼레이션 의뢰 조사…16일부터 국회 논의 시작

2021-06-15 08:48

조회수 : 1,57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국민 10명 중 7명은 대체공휴일 확대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5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이 티브릿지코퍼레이션에 의뢰해 전국 18세 이상 1012명을 대상으로 '공휴일이 주말과 겹칠 때 평일을 대체공휴일로 하는 것'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응답자 72.5%가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이중 '적극 찬성'은 48.2%, '소극 찬성'은 24.3%였다.
 
반면 '반대한다'는 응답은 25.1%를 나타났다. 반대 중 '적극 반대'가 10.1%, '소극 반대'가 15.0%를 차지했다. '모름'은 2.4%였다.
 
직업별로 살펴보면, 생산·기술·서비스직(84.8%), 사무·관리·전문직(83.9%), 학생(79.5%)에서 찬성한다는 응답이 높았다. 반면, 자영업(49.8%)과 전업주부(63.3%)에선 평균을 밑돌았다.
 
또 응답자들에게 '대체공휴일 도입이 경제침체를 극복하고 내수 활력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물은 결과, 찬성은 69.6%, 반대는 25.7%로 나타났다.
 
아울러 '대체공휴일 도입 시 생산성이 저하되고 기업의 부담감이 증가할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선 찬성 48.2%, 반대 44.8%로 집계됐다. 자영업와 전업주부 중심으로 부작용을 우려하는 응답이 많았다.
 
국회 행안위는 16일부터 대체공유일 확대 관련 법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남은 공휴일인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성탄절이 모두 주말과 겹쳐 있어 대체공휴일에 대한 요구가 큰 상황이다. 대체공휴일이 확대된다면 오는 8월15일부터 적용될 전망이다.
 
서 위원장은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국회 행안위에서 입법공청회와 법안 심사를 하고 국민의 평등한 휴식권 보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11일부터 이틀간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다.
 
15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이 티브릿지코퍼레이션에 의뢰해 전국 18세 이상 1012명을 대상으로 '공휴일이 주말과 겹칠 때 평일을 대체공휴일로 하는 것'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응답자 72.5%가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이중 '적극 찬성'은 48.2%, '소극 찬성'은 24.3%였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