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서윤

환경·사회·지배구조 등 ESG 지표 혼란 없어진다

산업계, 공신력 있는 ESG 지표 필요성 제기

2021-04-21 11:00

조회수 : 1,48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국내외의 평가 기준이 달라 혼란을 겪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 대한 정부 가이드라인이 공개됐다. 기존 국내외 주요지표와의 높은 호환성을 바탕으로 기업 ESG 평가 대응력이 강화될 전망이다
 
산업부는 21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K-ESG 지표 업계 간담회를 개최하고 지표 초안을 공개했다.
 
ESG 경영은 기업의 환경(E), 사회(S), 지배구조(G) 등 비재무적인 성과를 평가하는 지표로 활용된다.
 
산업부는 공신력 있는 ESG 평가 필요성에 대한 업계 의견을 바탕으로 지난해부터 가이드라인 성격의 ESG 지표를 마련해왔다.
 
업계는 현재 국내외 600여개의 평가지표가 운용되는 등 평가기관이 난립하고 있어 평가대상인 기업에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는 입장이다.
 
또 지표마다 다른 평가결과가 결국 기업의 ESG 경영 확산을 방해하는 장애물로 하소연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해외 ESG 지표는 우리나라의 경영환경·특수성을 고려하지 않아 국내 기업에 역차별을 야기할 가능성을 토로하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K-ESG 지표 초안은 공신력을 갖춘 국내외 주요 13개 지표를 분석해 도출한 핵심 공통문항을 중심으로 마련됐다.
 
K-ESG 지표는 여타 ESG 평가지표들이 참고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으로 활용되는 동시에 기존 국내외 주요지표와의 높은 호환성을 바탕으로 우리 업계의 ESG 평가 대응능력 강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산업부는 ESG 지표 초안에 대한 의견수렴과 보완작업을 통해 하반기 최종적인 지표를 발표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산업계 관계자들은 “가이드라인 성격의 K-ESG 지표가 마련돼 시장의 혼란을 덜어 줄 것”이라며 “실효성 있는 지표가 되기 위해서는 해당 지표가 금융·투자, 더 나아가 해외의 유수 평가지표와 상호 인정돼 널리 활용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황수성 산업부 산업정책관은 “동 지표가 국내외 여러 사용처에 활용돼 기업이 ESG 평가에 대한 부담을 완화하고 우리 기업의 ESG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관련 업계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21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업계들의 공신력 있는 평가를 위한 가이드라인 성격의 ESG 지표 초안을 공개했다. 사진/뉴스토마토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정서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