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외교부 "일 오염수 방류, 국제 사법 절차 검토"

태평양 연안국 대상 양자 외교 시작 "앞으로 강화해 나갈 것"

2021-04-15 15:39

조회수 : 1,05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외교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제소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한 것에 대해 "국제 사법 절차와 관련해서는 현재 검토 중에 있다"고 15일 밝혔다.
 
최영삼 대변인은 이날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국제해양재판소 제소 방안과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 내부회의에서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해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잠정 조치와 함께 제소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이어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의 신임장 제정식 직후 가진 환담에서는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지리적으로 가장 가깝고 바다를 공유한 한국의 우려가 매우 크다"고 전하기도 했다.
 
최 대변인은 중국과의 공조 방안에 대해 "그간 우리 정부는 일본 오염수 처리 문제와 관련해서 우리 정부의 우려를 지속 제기하면서 동 사안에 대한 국제사회 각국의 관심을 환기시켜 왔다"며 "우선적으로는 방류에 대한 직접적 피해 우려가 있는 태평양 연안국을 대상으로 한 양자적 외교 노력을 시작했고, 앞으로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과 중국은 전날 제1차 한중 해양협력대화를 화상으로 열고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대한 반대 입장을 재확인하고 일본 측의 상응 조치가 미진할 경우 외교·사법적 해결을 포함한 다양한 대응 방안을 각자 검토하기로 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이 15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합동브리핑룸에서 현안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