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익도

ikdokwon@etomato.com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 발족…"공연장 진단키트 도입해야"

2021-04-12 15:33

조회수 : 2,36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코로나19 장기화와 재확산, 백신 수급의 어려움 속에서 대중음악공연의 미래는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법령을 수정해서라도 공연장 출입 전 빠르게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낼 수 있는 현장 진단키트를 지원, 보급해야 합니다."
 
국내 대중음악공연을 주최, 주관, 제작하고 있는 대표적인 35개사가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이하 음공협)을 발족했다. 대중음악공연업계 최초의 협의체다.
 
음공협은 지난 3월15일 각 사의 대표자 및 책임자가 총망라된 첫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시대의 대중음악공연 현안에 대한 토의를 진행했다. 이후 업계 원로들의 조언과 2차 비상대책회의를 통해 4월8일 우선적으로 35개사의 참여와 6개사의 집행부를 중심으로 음공협을 출범했다.
 
대형 페스티벌부터 아이돌 콘서트, 월드투어, 해외 아티스트 내한, 방송을 연계로 한 화제의 투어, 비수도권 공연 등 대중음악 공연이란 카테고리가 음공협으로 한 목소리를 낼 수 있게 됐다.
 
음공협은 "한국의 대중음악공연 산업은 국내 아티스트와 스태프의 국내외 활동을 근거로 매출액 2조원 추산(2019년 기준), 최소 4만 4000명이 종사하는 규모"라며 "그러나 코로나19 장기화로 대중음악공연은 클래식, 연극, 뮤지컬 등 여타 공연에 비해 비교적 심한 규제를 받아온 것이 사실"이라고 짚었다.
 
타 공연들이‘동반자 외 거리 두기’만 지키면 규모와 상관없이 개최할 수 있는 반면, 현재도 대중음악 공연은 비말 전파 가능성 등 왜곡된 시각으로 인해 99명까지만 참석 가능한 차별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음공협 측은 이날 정부 관계 부처에 코로나19 관련 문제를 비롯한 장기적인 이슈들을 5가지 요구사항으로 압축해 발표했다. 
 
대중음악공연 타 업종 및 타 공연 장르와의 차별 완전 철폐, 대중음악공연 정상화와 안전성 확보를 위한 현장 진단키트(PCR 외)를 비롯한 방역 지원, 본 협회와 상시 TF를 구성, 대중음악공연 전반의 규정 및 정책 논의, 관계 부처를 아우를 수 있는 대중음악공연 전담 핫라인 설치, 코로나19 시대 정부시책 협조로 빚어진 기하급수적 피해에 대한 실질적 보상 마련(국공립 시설 사전 대관 및 할인 지원 외) 등이다.
 
특히 위의 내용 중 해외에서 선제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코로나19 관련 다양한 대중음악공연 지원정책들의 적극적인 도입과 최근 국내 업체들의 수출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현장 코로나19 진단키트 등의 방역 지원을 강조했다.
 
음공협은 "향후 일반 콘서트, 페스티벌, 내한 공연, 비수도권 공연을 비롯 해외 투어와 프로덕션까지 아우른 조직을 통해 전국적인 사단법인 협회로 발전시킬 계획"이라며 "관객, 스태프, 아티스트를 포함한 대중음악 공연 관련자들의 권리 및 혜택 조성에 힘쓰겠다"고 했다.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에 참가의사를 밝힌 35개사의 공연 모습들. 사진/인넥스트트렌드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