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문 대통령 "KF-21, 독자개발 쾌거…자주국방 새 시대 열려"(종합)

2032년 120대 실전배치…"2030년대 항공 분야 세계 7대 강국 도약 목표"

2021-04-09 15:47

조회수 : 3,02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첫선을 보인 한국형 전투기 보라매(KF-21)에 대해 "우리 손으로 만든 첨단 초음속 전투기로, 세계 8번째 쾌거"라며 "자주국방의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 생산공장에서 열린 KF-21 시제 1호기 출고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우리 손으로 우리 하늘을 지키자'는 선조들의 꿈을 우리가 이뤄냈다. 참으로 가슴 벅찬 일이 아닐 수 없다"여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기술로 만든 우리의 첨단 전투기로, 지상시험과 비행시험을 마치면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간다"며 "2028년까지 40대, 2032년까지 모두 120대를 실전 배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고정익동에서 열린 한국형전투기 보라매(KF-21) 시제기 출고식에서 기념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KF-21 보라매는 우리 공군의 중추가 될 것"이라며 "음속의 1.8배에 달하는 비행속도, 7.7톤의 무장탑재력으로 전천후 기동성과 전투능력을 갖췄다. 공중 교전은 물론 육로나 해로를 통한 침투세력의 무력화, 원거리 방공망 타격까지 다양한 작전 수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국산 전투기가 갖는 장점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우리가 필요한 시점에 언제든 제작해서 실전에 투입할 수 있다. 언제든지 부품을 교체할 수 있고 수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KF-21' 사업 참여업체들이 축적하게 된 기술력과 인력, 인프라는 항공산업을 대한민국의 확실한 미래 성장동력으로 이끌 견인차가 될 것"이라며 KF-21 개발이 가져올 경제적 효과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국산화율 65% 이상으로 대기업·중소·중견기업 등 700개 이상 국내 업체가 참여해 개발과정에서만 1만20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본격 양산시 10만개의 추가 일자리와 5조9000억원의 부가가치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정부는 2030년대 '항공 분야 세계 7대 도약을 목표로 삼았다"며 "전투기 엔진 등 핵심기술의 자립도를 높이고,혁신적인 신기술 개발에도 장기적 안목으로 투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01년 김대중 대통령은 첨단 국산 전투기 개발의 비전을 제시했고, 사업타당성 조사를 7차례나 거쳐 2010년 본격적인 개발에 착수했다"며 "우리 개발진은 의심과 불안을 확신으로,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꿔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KF-21 보라매 개발에 참여한 20명의 개발진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한 뒤 "지난 20년, 개발진들의 한결같은 헌신이 없었다면 우리는 오늘 'KF-21'을 만나지 못했을 것"이라며 "'KF-21'이 만들어준 자신감과 자부심은 대한민국이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는 길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