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사전투표 윤석열 '침묵'…투표만 하고 떠나(종합)

사전투표 진행 뒤 정치적 메시지 낼 것이라는 관측과 달리 '묵묵부답'

2021-04-02 11:41

조회수 : 18,45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7 재보궐선거 첫 날 사전투표를 진행했다. 당초 사전투표를 마친 뒤 정치적 메시지를 낼 것으로 예측됐지만, 윤 전 총장은 관련 발언을 하지 않고 투표를 진행한 뒤 떠났다. 
 
윤 전 총장은 2일 오전 11시경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에 위치한 주민센터에 방문해 아버지인 윤기중(90) 연세대 명예교수를 모시고 사전투표소에 들어갔다. 윤 총장은 이날 특정 정당색이 포함되지 않은 짙은 네이비 색 정장을 입었다.  
 
윤 전 총장은 기자들이 '재보선 사전투표 첫 공식 일정을 선택한 이유'를 물었지만 답을 하지 않았다.
 
'부친과 함께 투표소를 찾은 이유'에 대해서 윤 전 총장은 "보시다시피 아버지께서 기력이 정정하지 않으셔서 같이 왔다"고 짧게 답했다. 
 
이후 투표소에 입장했다가 나온 윤 전 총장은 기자들이 '사퇴 이후 정치적 행보로 검찰에서 중립성 위반 비판 제기된다', '대권 행보냐', '사전투표 소감', '입당 여부', '추후 정치행보 시기' 등을 물었지만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투표소를 떠났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