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청NSC "북한 미사일 발사 깊은 우려, 미국 등과 협의 강화할 것"

청NSC 긴급소집해 1시30분간 논의…"한반도 전반적인 안보상황 점검"

2021-03-25 11:40

조회수 : 1,71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25일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미국 등 유관국들과 관련 협의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는 오전 9시부터 10시30분까지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했다"며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관련한 원인철 합참의장의 보고를 받은 뒤 한반도의 전반적인 안보상황을 점검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참석자들은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가 진행되는 가운데 미사일 발사가 이루어진 점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이어 미국을 비롯한 유관국들과 이번 발사의 배경과 의도를 정밀 분석하면서 관련 협의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이번에 발사된 미사일의 세부 제원 등에 대해서는 한미 국방 및 정보당국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분석해 나가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미사일 제원과 관련해서는 한미 정보판단 결과를 토대로 추후 합참이 설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회의에는 서훈 국가안보실장, 원인철 합참의장 외에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이인영 통일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한-러 외교장관회의에 참석 중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을 대신해 최종건 외교부 1차관, UAE-인도출장 중인 서욱 국방부 장관을 대신해 박재민 국방부 차관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 전경.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