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도 기후정상회의, 각국정상 "온실가스 감축해야"
입력 : 2021-04-23 04:38:24 수정 : 2021-04-23 04:38:24
[뉴스토마토 우연수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도해 개최한 기후 정상회의에 22일(현지시간) 전 세계 40여명의 정상이 모여 개별 국가의 노력과 더불어 국제적 차원의 공조 및 협력 의지를 확인했다.
 
'지구의 날'에 맞춘 회의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해 38개국 정상과 우르줄라 폰데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샤를 미셀 EU정상회의 상임의장 등 40명이 초청장을 받았다.
 
정상들은 이날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재확인했다. 또한 2030년까지 탄소배출 감축 목표치를 기존보다 높이겠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후변화를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2005년 수준 대비 50~52% 감축한다는 목표를 제시한 뒤 경제대국이 기후변화와 싸우는 데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2015년 파리 기후변화 협약 당시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2025년까지 26~28% 감축하겠다고 제시한 목표의 거의 배 수준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은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추가 상향해 올해 안에 UN에 제출할 것"이라며 앞으로 새롭게 추진될 해외 석탄발전에 대한 공적 금융지원을 중단하겠다고도 언급했다.
 
폰데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등도 2030년까지 달성할 추가 목표를 세워 밝혔다.
 
반면 온실가스 배출국 1위인 중국의 시진핑 주석은 장기 목표를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수준에 그쳤다. 배출 세계 3~4위인 인도와 러시아 역시  자국의 노력보단 UN 주도의 국제협력이나 미국 등 다른 부유국들의 대안 마련에 방점을 찍었다.
 
이번 회의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글로벌 노력과 미국의 주도적 역할을 강조한 바이든 대통령의 주도로 성사됐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파리 기후변화 협약에서 탈퇴했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 취임 첫날 이 협약에 재가입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회의는 23일까지 이틀간 진행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화상으로 기후 정상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우연수 기자 coincidenc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우연수

주식시장을 둘러싼 제도와 당국 이슈를 발빠르게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