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쿠팡 입점 소상공인 매출 2배 상승”
입력 : 2020-09-25 10:28:56 수정 : 2020-09-25 10:28:56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쿠팡에 입점한 지역 영세소상공인들의 올해 상반기 매출 증가율이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전체 소상공인 매출이 8% 하락한 것과 상반된다.
 
쿠팡은 지역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정부 및 지자체와의 상생협력 결과를 조명한 ‘2020 힘내요 대한민국’ 리포트를 발행하고 이 같은 결과를 25일 밝혔다.
 
쿠팡은 올해 4월부터 전국 9개 지자체와 협력해 코로나19로 판로가 끊긴 중소상공인의 제품을 직매입해 판매를 촉진했다. ‘힘내요 대한민국 기획전’, ‘대한민국 동행세일’ 등을 통해 1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조성하고, 2000여 지역 판매자를 지원했다.
 
한국신용데이터가 전국 60만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지역 소상공인의 매출은 평균 8% 감소했지만, 쿠팡에 입점한 영세소상공인들의 매출은 100% 이상 급증했다.
 
특히 코로나19 영향을 많이 받은 대구광역시와 관광객이 40% 하락한 제주특별자치도는 매출이 각각 13%, 11% 하락해 가장 큰 타격을 받았지만 쿠팡에 입점한 대구와 제주지역 소상공인은 각각 100%, 171% 매출이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상북도 포항시 수산진흥과는 코로나19로 30톤에서 1톤으로 감소한 강도다리 출하량이 쿠팡 로켓프레시를 통해 무침회와 물회가 인기를 끌면서 출하량이 전년을 뛰어넘었다. 경상북도 청도의 과일 업체인 ‘엘푸드’ 역시 로켓프레시 배송을 통해 쿠팡 입점 4개월 만에 월 매출이 10배 넘게 올랐다.
 
정연승 단국대 경영학부 교수는 “장기화되는 언택트 시대에 디지털은 지역 경제 부흥의 핵심요소로 등장했다”며 “직매입 직배송의 쿠팡의 시스템이 판매자와 고객과 지역사회의 발전을 동시에 도울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미지/쿠팡 제공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